해빙기 등산시 이것만은 알고가자
해빙기 등산시 이것만은 알고가자
  • 곡성119안전센터 소방교 유일재
  • 승인 2011.02.17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투고/남도방송]올해는 유례없는 한파와 갑작스런 기온 상승이 이어져 어느 때보다 안전사고가 발생할 우려 가 높다.

상쾌한 기분을 만끽하고자 가벼운 복장으로 산으로 향하는 등산객이 늘어나고 있다.하고 있다. 겨울이 지나고 봄을 맞이하는 길목인 해빙기의 산행은 어떤 면에서는 겨울산행보다 더 위험을 초래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

이시기에 등산로는 높아진 기온탓에 지표면이 녹아 질퍽하게 젖어있어 미끄러지지 않도록 주의 해야만한다. 하산길은 미끄러운 북사면을 피해 내려오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며 조깅화처럼 밋밋한 밑창의 신발보다는 요철형의 밑창을 댄 등산화를 신어야 하며 이러한 준비가되었을때 해빙기 산행의 진맛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세로로된 나무뿌리나 뾰쪽한 돌을 잘못 밟아 발목 염좌 등 골절상 등에 주의해야 하며, 특히 고혈압 등 특정 질환이 있는 경우 신체에 무리를 줄 수가 있으므로 무리한 산행을 자제해야 한다.

산악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보폭을 몸에 맞게 잘 조정하여 너무 넓게 하거나 빠르게 걷지 말고 발 디딜 곳을 잘 살펴 천천히 걷는 게 중요하다.

등산배낭은 몸에서 덜렁거리지 않도록 몸에 꼭맞게 장착을 하고 산행하여야 하며, 내리막길에서는 자세를 낮추고 손에는 되도록 물건을 들지 않아 위험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또한, 만일의 사태에 대비 핸드폰과 에어파스 등 비상약품을 준비하고 야간 산행시에는 자신의 위치를 쉽게 알릴 수 있는 랜턴등의 장비를 꼭 휴대하도록 하자.

산행시 꼭 준비 해야 할 것은 갈증해소를 위한 물과 허기질 때 먹을수 있는 초콜릿 같은 열량식품, 길을 안내해 줄 수 있는 산행지도, 안전사고 대비 구급약품 등이다.

또 핸드폰 밧데리를 충전하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산에 오를 때 기본적인 것을 잘 준비하면 사고없는 즐거운 봄철 산행이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