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만공사 설립, 해양사무소 존치 촉구
여수광양항만공사 설립, 해양사무소 존치 촉구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1.07.08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행안부에 긴급 건의문 전달

[여수/남도빙송] 여수지역 시민단체들이 여수광양항만공사 설립에 따라 폐쇄될 것으로 알려진 해양사무소 존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여수광양항만공사 설립에 따라 폐쇄될 것으로 알려진 현 여수해양항만청 산하 여천과 광양 등 2곳 해양사무소를 그대로 존치해 달라는 건의문을 행정안전부와 김성곤, 주승용 의원 등 지역국회의원에게 보냈다.

여수산단공동발전협의회, 여수지역발전협의회, 여수지역사회연구소, 여수시민협 등 5개 단체는 건의문에서 “여수광양항만공사가 내달 설립되면 기존 여천해양사무소와 광양해양사무소가 모두 폐쇄될 것으로 안다”며 “이는 여수항과 광양항의 특수성이나 위험성을 간과한 처사로 존치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들 단체는 “여천사무소가 폐쇄되면 그동안 일괄처리돼 편리했던 여수국가산단 기업들의 민원업무가 항만공사와 여수해양항만청 등 2곳으로 이원화돼 큰 불편이 따른다”고 존치를 주장했다.

또 “여수국가산단이 현장 업무처리 시 고도의 신속성이 요구되는 위험물(액체발화물질)을 다루는 현장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컨테이너부두공단 폐지 방침에 따라 오는 8월부터는 새로 설립되는 여수광양항만공사가 여수와 광양항의 컨테이너부두 운영을 맡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