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민을 우습게 보는 전직 대통령
사설] 국민을 우습게 보는 전직 대통령
  • 남도방송
  • 승인 2012.06.14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남도방송] 전두환 전 대통령이 지난 8일 ‘육사 발전기금 200억 원 달성’ 기념행사에 참석, 퍼레이드 행사를 지켜보다 생도들이 단상을 지나면서 ‘우로 봐’라는 구호를 외치자 손뼉만 치는 다른 참석자들과 달리 거수경례로 화답해 사열하는 장면을 연출한 사실을 두고 시민들의 공분이 거세다.

비난의 목소리는 인터넷을 넘어 5․18기념재단 등 5월 단체, 정치권까지 이어지고 있을 뿐 아니라 육사교장과 국방부장관의 퇴진까지 요구하고 있다.

육사와 군 당국은 이에 대해 “사열이 아닌 참관이었으며, 일반인과 똑같은 상황에서 참석한 것이고, 전 대통령의 경례는 전혀 예상하지 못한 돌출행동이었고, 출연금은 내란죄와 뇌물죄로 무기징역과 추징금을 선고 받기 전에 받았다”고 해명하고 있지만, 궁색한 변명에 불과하다는 비난은 피할 수 없을 것 같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누구인가? 12․12 쿠데타와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혈진압 등의 책임자 및 수천억 원의 비자금 조성으로 1996년 1심 재판에서 사형선고를 받았다가, 이듬해 대법원에서 무기징역 및 추징금 2205억 원을 선고받았지만, 이 중 1672억 원을 아직 내지 않아 초등학생에게까지 조롱당하는 부끄러운 전직 대통령이 아닌가?

우리는 이러한 전직 대통령과 종범들을 초대한 육사 및 국방부 장관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 육사발전기금 기부자이면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하지만, 국가를 위해 헌신하고 군을 이끌어갈 예비장교 양성기관인 육사생도 앞에 반란수괴, 내란수괴, 내란목적 살인 등의 죄목으로 처벌을 받은 선배들을 초대해 거수경례를 하도록 한 육사 및 국방부 장관은 그들의 비교육적, 반역사적 행동에 대해 사죄해야 한다.

또한 대한민국 국군이 지향하는 이념과 사명을 인식하고, 군인으로서 견지해야 할 소중한 가치관을 함양하고 있는 육사 생도의 자존심을 파괴하고 욕보인 것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져야한다. 특히, 경거망동한 행동으로 논란의 불씨를 제공한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더 큰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

전 전 대통령은 비록 사면복권이 되긴 했지만, 남은 형기의 면제와 공민권 회복만이 그 대상일 뿐 범죄행위 자체가 사라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참석 결정 단계에서부터 그에 상응하는 신중하고 책임 있는 행동을 했어야 마땅했다.

이제라도 전 전 대통령은 국민의 공분을 자극하는 뉴스메이커가 아닌 석고대죄의 심정으로 처신하는 것만이 역사와 국민에 대한 예의임을 알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