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공무원 수십억원 횡령 '충격'
여수시 공무원 수십억원 횡령 '충격'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2.10.12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남도방송] 조승화 기자 = 회계업무를 처리하는 과정서 수년간 수십억원의 공금을 빼돌린 여수시청 공무원이 긴급체포 됐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최근 승용차 안에서 연탄불을 피워놓고 자살을 기도하다 구조된 여수시청 공무원 김모(47)씨가 지난 10일 오후 8시께 순천지검 수사관들에 의해 공금횡령 등 혐의로 체포됐다.

김씨에 대한 체포는 회계업무와 관련해 감사원 감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신변안전확보를 위한 감사관의 요청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씨는 자살을 기도했던 당시 감사가 진행될 것이라는 사실을 미리 알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여수시는 김씨가 최근 2년간 직원들의 소득공제액과 각종 세금 등 수십억원을 가상계좌로 빼돌린것으로 보고 있다.

김씨는 광주 모 대학병원 입원중 10일 여수시청 감사실로와서 조사를 받은 직후 체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