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체탐방 맛집
맛집>밥이 안주, 22년 생선구이 순천 대표생선구이집골목가에 자리잡은 순천 가파도 생선구이
  • 남도방송
  • 승인 2017.08.24 11:24
  • 호수 0
  • 0면
  • 댓글 0

[맛집/남도방송] 큰 대로변이 아닌 매곡동 주택가 골목가에 자리 잡은 식당
순천 생선구이 하면 제일먼저 떠오르는 집
순천 가파도 생선구이 집을 가봤다.

순천대학교와 매산학교 그리고 웃장이 있는 매곡동에 위치한 곳
그것도 큰 대로변이 아닌 주택가 골목에 위치한 ‘가파도 생선구이’
허름한 간판과 입간판 하나 내걸지 않았지만
22년 단골들이 끊이지 않는 순천 대표 맛집이다.

바쁜 점심시간을 피해 들어 간 식당
미쳐 다녀간 손님들의 상을 치우느라 부산하다.
안내를 받아 들어간 방 안쪽
과거 가정집인 듯 큰 창에 시원하게 정리된 잔디 마당이 인상적이다.

2인분을 주문했다.
제일 먼저 오이김치. 깻잎김치, 배추김치 및 나물등 바로 양념에 버무린 밑반찬이 한가득 나왔다.
주문하면 그때 생선을 굽기 때문에 밑반찬먼저 나온다고 한다.

출출했던 터라 먼저 오이김치를 맛봤다.
사각 사각 무르지 않은 오이의 시원함이 바로 느껴진다.
깻잎김치 또한 짜지 않으면서 향긋한 깻잎향이 느껴진다.
국으로는 진한 미역국이 뚝배기에 담겨 나온다.

한 접시 가득 담겨진 생선구이
민어, 고등어, 갈치 3종류의 잘 구워진 생선이 접시 한가득 담겨 나온다.

가파도 생선구이 정건배 대표에 따르면 “제철 제일 맛있는 생선으로 준비한다. 4인분에는 삼치 및 조기 등이 추가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밥 한술 뜨기 전에 갈치 한 토막을 잘라 입에 넣어봤다.
물론 양념장과 김이 있긴 하지만 생선 맛을 먼저 느껴보고 싶었다.
도톰한 갈치 살에서 나온 육즙은 물론 적당한 간은 밥과 술을 생각나게 하는 마성의 맛이다.

밥안주란 말이 생각나게 해!

고등어는 또 어떠한가?
두툼한 고등어 살에 양념장을 찍어 구운 김에 한 점하는 것이 이게 바로 술 생각나게 하는 밥안주로구나! 란 생각 밖에 들지 않는다.

바로 소주 1병을 시켰다.
역시 남도 맛집답게 잎새주를 갖다 주신다.
정말로 유명밥집에서는 따로 안주가 필요없고 밥과 반찬이 안주라는 말처럼 생선구이 한점에 남도의 술 시원한 잎새주 한잔의 궁합은 더운 여름 더위를 한방에 날려 버린다.

더욱이 호남에서는 가장 물이 좋다는 장성군 방울샘 자락의 지하 253M 천연암반수만을 사용하고 인공조미료는 물론 無 당, 無 나트륨, 無 MSG 인 잎새주라 그런지 생선구이와 함께한 소주 한잔이 이 여름을 더욱 시원하게 만들어 준다.

가격은 1인분에 12,000원이다.
웃장에서 예전 북부교회 방향으로 200m만 걸어오면 된다.
문의 : 061-751-5181

남도방송  nb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남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도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