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군, 따듯한 겨울 햇살 아래 고택 운조루에 걸린 메주
구례군, 따듯한 겨울 햇살 아래 고택 운조루에 걸린 메주
  • 남도방송
  • 승인 2017.12.20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례/남도방송] 전남 구례군 토지면에 있는 고택 운조루에서 9대 종부 이길순 어르신과 10대 종손인 류정수 씨가 전통 방식으로 만든 메주를 겨울 햇살에 말리기 위해 매달고 있다.

조선 중기의 전형적인 양반가옥인 운조루는 낙안군수와 삼수부사를 지낸 류이주가 영조52년(1776)에 99칸으로 지었으며, 현재까지 그의 후손들이 대대로 살고 있다. 운조루는 흉년에 가난한 사람들이 굶지 않도록 누구나 쌀을 가져갈 수 있는 ‘타인능해(누구나 열 수 있다)’라고 쓰여진 뒤주가 있어 부와 권력, 명성을 갖는 사회 지도층이 사회에 대한 책임과 의무를 다한다는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 정신을 엿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