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정치
광양시장 재선 성공 관심…정통 관료‧전현직 의장 출신 대거 출마6·13 지방선거 누가 뛰나 - 광양시장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8.01.09 11:06
  • 호수 0
  • 0면
  • 댓글 0
▲ 6.13지방선거 광양시장 출마 예상자들.

정현복 시장 무소속 재선 도전
더민주당…김재무 전 의장, 김재휴 전 보성부군수, 김현옥 전 폴리텍대학 교수
국민의당…남기호 전 시의장, 송재천 시의장, 이정문 전 시의장
민중연합당 유현주 지역위원장, 무소속 강춘석 전 보훈지청장 등 자천타천 거론

 

6‧13 지방선거 광양시장 선거도 뜨겁다.

무소속의 정현복 현 시장이 이번에도 당적없이 나올 가능성이 높아 정당 후보들과의 치열한 대결이 예상된다.

광양시장 선거에는 정통 관료 출신과 전직 시의장 출신 등 화려한 이력을 자랑하는 입지자들이 대거 포진돼있어 인물에서 강세를 보이는 지역으로 분류된다.

정 시장이 이들의 거센 도전을 극복하고 재선에 성공해 무소속 신화를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도 주목된다.

9급 공무원으로 공직에 입문한 정 시장은 신안 부군수와 전남도 공보관을 역임했다.

공보관 출신답게 소통에 중점을 둔 시정운영과 의회와의 소통을 강화했으며, 무난하게 임기를 소화해 호의적인 여론이 주류를 이룬다.

‘광양시 예산 1조원 달성’은 1호 공약.

더불어 인구 늘리기 시책과 전남도립미술관 유치, 전남창의예술고 건립, 민영 복합문화공간 유치, 철도 폐선부지를 활용한 동서통합 남도순례길, 광양읍 원도심 도시재생사업 등은 문화도시 조성에 기여했다는 평이다.

더민주에서는 광양·곡성·구례 지역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재무 전 전남도의회 의장과 김재휴 전 보성 부군수 등이 출마 채비에 나섰다.

더민주 광양·곡성·구례 지역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재무 전 의장은 지난 선거에서 정 시장에게 석패한 뒤 와신상담을 노리고 있다.

최근 순천투데이가 실시한 ‘시장 후보 여론조사’ 결과 정현복 시장이 37.6%, 김재무 전 의장이 25.4%로 나타나면서 정 시장의 강력한 대항마로 인식된다.

풍부한 행정경험이 강점인 김재휴 전 보성부군수와 김현옥 전 폴리텍대학 교수도 확고한 출마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

바른정당과 합당으로 분열위기에 놓인 국민의당 입지자들도 당의 행보를 예의주시하면서 출마를 위한 물밑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국민의당에선 전남도당 사무처장을 맡고 있는 남기호 전 광양시의회 의장과 송재천 시의장, 이정문 전 시의장의 3파전이 예상된다.

민중연합당에선 유현주 지역위원장이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무소속 진영에선 강춘석 전 보훈지청장도 후보로 거론된다.

조승화 기자  frinell@hanmail.net

<저작권자 © 남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