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사회
“포스코 광양제철소 작년 체불액 1억원 육박…해결은 뒷짐”민주노총 건설노조 9일 광양제철소 앞에서 집회 갖고 해결 촉구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8.02.09 14:54
  • 호수 0
  • 0면
  • 댓글 0

민주노총 건설노조 광주전남지부가 민족의 대명절 설을 앞두고 발주사인 포스코 광양제철소를 상대로 체불 임금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노조는 9일 포스코 광양제철소 앞에서 체불임금의 근본해결 방안 마련을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포스코 현장에서 발생한 건설기계임대료 체불이 수개월 째 해결되고 있지 않고 있다”며 “설을 앞두고 체불해결과 근본해결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지난해 접수된 포스코 건설현장 건설노동자 임금 체불 액수가 1억 원에 육박하며, 이 중 해결되지 않은 체불이 7000여 만 원에 이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접수되지 않은 잠재적 체불금은 이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며 건설기계 노동자들이 체불의 고통 속에서 일하는 사실을 방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노조는 ‘건설기계대여급 지급보증제도’ 등 체불임금 근절을 위한 다양한 법제도가 만들어졌지만 포스코 현장은 변한 것이 없다고 한탄했다.

때문에 포스코 건설노동자들의 체불 문제는 해마다 반복되고 있으나 포스코의 책임회피와 광양시의 수수방관으로 해결되지 않고 있다고 했다.

노조는 "지난 2015년에도 설을 앞두고 포스코로부터 '체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수립하겠다'는 약속을 받았으나, '하청업체와 체불문제를 해결하라'며 책임을 다시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이와 함께 체불 문제를 해결해야 할 광양시가 포스코 체불을 외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포스코 건설현장에서 수 많은 체불이 발생하였지만 광양시에서 관련한 내용으로 행정처분을 집행한 사례는 전무하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오는 13일 포스코 광양제철소 앞에서 재차 체불 해결 촉구 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