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사회
광주 제2순환도로 협상 뒷돈 의혹…시민단체 “협상 파기”경찰, 광주시 전 공무원 및 윤 시장 선거 핵심관계자 등 2명 입건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8.03.07 11:00
  • 호수 0
  • 0면
  • 댓글 1

 

경찰이 지난 2016년 광주 제2순환도로 1구간 협상 당시 실무를 맡았던 공무원과 윤장현 광주시장 후보 선거사무실 핵심관계자 등이 제2순환도로 운영업체인 ‘맥쿼리인프라’ 대리인으로부터 거액의 뒷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광주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6일 제2순환도로 1구간 사업시행방식 변경을 놓고 협상을 벌이는 과정에서 금품을 받은 혐의(알선수재 등)로 2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 조사 결과 전 공무원 A씨는 당시 제2순환도로 1구간 투자방식 변경을 놓고 맥쿼리인프라와 협상을 벌이는 과정에서 중개자인 B씨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다.

경찰은 A씨가 맥쿼리인프라 측이 유리하도록 협상 분위기를 이끈 뒤 중개를 맡았던 B씨로부터 민자사업자가 준 돈을 받아 받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에 대해 광주 참여자치21은 논평을 내고 “수천억 원의 시민 혈세가 지불되는 재협상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철저하게 밝혀내 뇌물수수 관련자들을 엄정하게 사법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참여자치21은 “광주시가 1구간 협상에서 가장 좋은 절감 방안인 비용보존방식을 버리고 맥쿼리인프라의 입장이 반영된 투자비 보존방식으로 협상을 타결해 대구시는 2000억 이상을 절감한 반면에 광주시는 1000억에 그쳤다”고 비판했다.

이어 “뒷돈거래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광주시는 뇌물로 얼룩진 잘못된 협상을 파기하고, 원점에서 다시 협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류달용 2018-03-07 11:13:37

    제 목 : 맥쿼리 광주시관계의 기사내용의 전말.

    국제적기업이라서 로비할때도 규정이있음.
    광주시와 싸울때도 법적으로하지 배후의협상을하지않음.
    보도내용은 협력사용역관계의 이권으로 맥쿼리가 관계된것으로 나타났는데 사실이아님.
    얼마전에도 특수임무부대가 맥쿼리서울본사에가서 농성도했음.
    맥쿼리 일정 대응하지않음.
    맥쿼리는 광주때문에 기업이미지나빠진다고 신중을기하고있음.
    더티맨이 맥쿼리관계자라고 사칭해서 사기친것으로보임.

    기사에 대구는 많은이익을냈다는데 맥쿼리는 대구에사업장없음.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