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사회
전남도, 섬진강 찾은 연어 북태평양으로 다시 보낸다전남해양수산과학원, 13일 섬진강서 어린 연어 20만 마리 방류
  • 임종욱 기자
  • 승인 2018.03.12 14:06
  • 호수 0
  • 0면
  • 댓글 0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원장 최연수)은 13일 섬진강 수계 구례 동방천 간전교에서 연어 자원 조성과 환경 보존의식 고취를 위해 ‘2018 북태평양 어린연어 방류행사’를 개최한다.

올해로 21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서는 지역 주민, 학생, 국립공원관리공단 자원봉사자, 유관기관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어린 연어 20만 마리를 방류한다.

지난해 10∼11월 섬진강으로 올라온 어미를 섬진강어류생태관에서 직접 채란해 부화시키고 어린 종자까지 관리해 이날 방류하게 된 것이다. 방류된 치어는 강 하구에서 약 40일간 적응 기간을 거쳐 북태평양 해역으로 이동해 2∼5년간 성장한 다음, 섬진강으로 다시 돌아와 산란한다.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지난 1998년부터 2017년까지 총 20회에 걸쳐 768만 5천 마리를 방류했다. 누적 방류량은 북태평양소하성어류위원회(NPAFC)에서 어획량을 정할 때 중요한 자료로 활용된다.

최연수 원장은 “앞으로도 섬진강 생태계 대표생물인 연어 자원 조성을 위해 워크숍 개최 등 발전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방류국으로서 다가올 어획량 확보 대비에도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종욱 기자  frinell@hanmail.net

<저작권자 © 남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