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사회
<뇬평> 금호타이어 부실 해외 매각에 우려를 표한다
  • 남도방송
  • 승인 2018.03.13 12:19
  • 호수 0
  • 0면
  • 댓글 0

금호타이어의 부실 해외 매각에 대한 우려를 표한다.

금호타이어는 4000여 명의 지역고용을 책임지고, 200여개 지역 협력업체와 연결된 주요한 지역 경제단위이다. 금호타이어의 부실 해외매각은 지역 경제에 직격탄이 될 수 있으며, 지역민의 상실감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어 신중하고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것이 지역사회의 일관된 주장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금호타이어 매각이 ‘채권보전’의 관점에서만 추진되고 있어 지역민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으며, 극한 대립으로 까지 번지고 있다.

완전한 고용보장과, 금호타이어 발전을 위한 자본 투입 능력이 담보되지 않는 해외매각은 제2의 쌍용차사태와, GM사태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가득한 상황에, 금호타이어보다 규모가 작은 중국 업체인 ‘더블스타’로의 매각 추진은 지역의 미래를 담보로 삼은 도박이나 다름없다.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은 금호타이어의 부실 해외 매각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며, 산업은행이 국책은행으로서의 본분을 기억해 ‘국내 산업 보호 육성’의 관점에서 금호타이어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을 촉구한다.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

위원장 이형석

남도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