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약자보호, 학교폭력 근절로부터
사회적 약자보호, 학교폭력 근절로부터
  • 순경 민현미
  • 승인 2018.03.28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덧 긴 겨울이 지나고 만물이 소생하는 따스한 3월, 봄이 돌아왔다.

학교에선 방학동안 보지 못한 친구들과 신나게 얘기하는 아이들도 있겠지만, 한편으론 학교폭력의 피해자로서 하루하루를 힘겹게 보내는 아이들도 있을 것이다.

보성경찰서 순경 민현미

사실 매년 개학식을 전후하여 학생들 간에 주도권 싸움이 자주 발생하고 이것이 학교폭력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학교폭력은 피해자에게 강한 트라우마로 남기 때문에 피해가 발생치 않도록 예방하는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또한 이미 학교폭력이 발생했다면 이를 어떻게 대처할지가 그다음 중요사항이 된다.

학교폭력의 예방 및 치유를 위해선 교사, 경찰, 학부모 등이 잘잘못을 판단하여 처벌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가해자의 재교육, 피해자 심리치료 등 실질적인 대처방안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다.

학내에서 일어나는 폭력의 유형은 생각보다 다양하기 때문에 아이들 가까이에 있는 교사, 학부모 등이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대화가 필요하며, 올바른 인성과 약한 친구들을 배려하는 정신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우리 경찰에서도 학기 초 학교폭력 예방 집중관리기간을 운영하며 학교폭력 근절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기 때문에 혹시 주변에 힘들어하는 학생이 있거나 도움이 필요한 경우 학교폭력신고센터(117) 등을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꽃피는 봄날, 우리 아이들 모두가 친구와 우정을 나누며, 마음껏 꿈을 펼치는 학창시절이 되었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