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정치 6.13지방선거
박삼재 전 완도군의장, 민평당 완도군수 후보민주평화당 전남도당 제13차 공천관리위원회서 확정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8.05.15 09:27
  • 호수 0
  • 0면
  • 댓글 0

박삼재 전 완도군의회 의장이 민주평화당 완도군수 후보로 공천됐다.

민주평화당 전남도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는 6.13지방선거 전남지역 11차 공천확정자와 비례대표 기초의원 1차 확정지역 10개 시·군을 14일 발표했다.

민주평화당 전남도당은 지난 12일 전남도당 당사에서 제13차 공천관리위원회의를 열고 지역구 후보자 2명과 비례대표 신청자 26명에 대한 면접심사를 실시했다.

심사결과 박삼재 완도군수후보와 김영석 도의원후보(무안2선거구)의 공천 확정과 전남 10개 시·군의 비례대표 기초의원 10명이 확정됐고, 14일 최고위원회에서 의결 후 11차 공천을 확정했다.

11차 공천확정자인 박삼재 완도군수 후보는 6대 전반기 완도군의회 의장과 5대 후반기 완도군의회 부의장을 역임했다.

이로써 6.13지방선거 민주평화당 전남지역 후보는 기초단체장 16명, 광역의원 35명, 기초의원 92명으로 총 143명의 후보가 확정되었다.

한편, 비례대표 기초의원으로는 김희순(무안), 김순호(광양), 양선숙(구례), 송행숙(고흥), 양명희(보성), 최기순(장흥), 김미순(강진), 송순례(해남), 문미영(완도), 김혜리(영암), 이상 10명이 1차 확정됐다.

조승화 기자  frinell@hanmail.net

<저작권자 © 남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