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경제
광양경제청 신입 김갑섭 청장, 취임식 ‘현장 시찰’로 대체경제여건 악화로 어려움 겪는 광양만권 투자활성화 의지로 풀이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8.06.04 13:13
  • 호수 0
  • 0면
  • 댓글 0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신임 김갑섭 청장이 취임식을 별도로 하지 않고 광양 세풍산단을 시찰하는 것으로 대신해 눈길을 끈다.

김 청장은 4일 전남도 및 경남도로부터 임용장을 수여받고, 곧바로 광양 세풍산업단지를 방문하여 현장에서 투자유치본부의 업무보고를 받았다.

이어 도ㆍ광양시ㆍ유관기관 등과 함께 세풍산단 투자유치 활성화 방안에 대한 간담회를 갖고, 현안 해결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신임 청장이 취임식을 생략하고, 세풍산단 현장에서 첫 업무를 시작한 것은 평소 형식보다 내실을 중시하는 김 청장의 소신에 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국내외 경제여건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광양만권 투자활성화의 새로운 돌파구를 찾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김갑섭 청장은 “광양만권의 활성화를 위한 최우선 과제가 기업 투자 유치”라며 “세풍산단의 미분양 해소를 위해 도ㆍ인근 지자체․유관기관 등과 소통․협업을 강화하고, 전 직원을 투자유치 요원화하여 매진함으로써 현재의 어려움을 타개해 나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김갑섭 광앙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은 행정고시를 거쳐 순천시 부시장, 전남도 경제통상국장, 행정안전부 대전청사관리소장, 전남도 행정부지사, 전남도지사 권한대행을 역임했다.

조승화 기자  frinell@hanmail.net

<저작권자 © 남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