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사회
시민단체, 여수 웅천지구 택지개발 수사 확대 촉구웅천지구 행정정보 공개 및 시의회 특별조사 요구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8.07.31 15:05
  • 호수 0
  • 0면
  • 댓글 0

여수 웅천지구 택지를 분양하면서 수 십억원의 뒷돈을 챙긴 개발대행사 대표 등이 검찰에 구속되자 시민단체가 웅천지구 전반에 대한 수사확대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와 함께 웅천지구 개발 인허가 및 행정절차 등에 대한 정보공개와 시의회의 특별조사를 요구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30일 웅천지구 택지 중 공동주택용지 26만603㎡를 부영 측에 1100억여 원에 매각하는 과정에서 부영 측으로부터 150억 원의 자금을 받아 챙긴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로 여수블루토피아(유) 대표와 임직원 2명을 구속기소했다.

검찰이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의 횡령 배임 등의 비리를 수사하던 중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하면서 이 같은 사실이 밝혀진 것으로 전해졌다.

웅천택지개발 사업은 여수국가산업단지 확장에 따른 배후 주거단지 개발 필요성에 따라 1990년대 초반부터 계획됐다.

2004년 272만2000㎡에 대한 본격적인 택지개발에 착수해 2016년 완공 후 지난해 7월 토지등록이 완료됐다. 사업비는 6578억원이 소요됐다.

이와 관련 시민협은 시가 개발과정에서 민간업자들에게 유리하도록 7차례에 걸쳐 계약서를 변경해주고 업자들이 수천억의 이득을 볼 수 있도록 해줬다고 주장하고 있다.

시민협은 시가 중도금을 낼 능력조차 없는 여수블루토피아와 계약을 맺고 보증을 서면서 감사원의 지적을 받은 사실을 적시했다.

또, 시가 택지로 조성한 후 분양가를 산정하면서 감정가에 의하지 않고, 조성원가에 8%만 더해 매매계약(1㎡당 36만7200원)을 맺은 사실도 문제 삼았다.

특히, 시가 계약 변경을 통해 부동산투기를 조장함으로써 여수블루토피아에 막대한 이익을 남기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시가 시민의 대의기관인 의회에 구체적인 보고나 동의도 받지 않았다고도 지적했다.

시민협은 시에 웅천 관련 자료 공개와 시의회 차원의 특별조사위원회 구성 및 감사를 촉구했다.

박성주 사무국장은 “이 업체가 그 동안 여수시로부터 수 차례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통해 아파트 층수와 용도 등을 바꿔 특혜의혹이 제기돼왔다”며 “대표 등 임직원들이 검찰에 무더기 적발되면서 수사가 확대될지 관심이 쏠린다”고 밝혔다.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