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분청문화박물관, 지난 주말 1100명 방문...새 명물 부상
고흥분청문화박물관, 지난 주말 1100명 방문...새 명물 부상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8.08.0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분청사기 요지, 지상 3층, 연건평 2943평, 5개 전시실 갖춰

전국 유일의 분청사기 전문박물관인 고흥분청문화박물관에 지난 주말 1100여명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돼 새로운 지역 명물로 떠오르고 있다.

고흥의 모든 역사와 문화를 한곳에서 볼 수 있는 박물관은 국내 최대 규모의 분청사기 요지에, 지상 3층, 연건평 2943평 규모로 5개의 전시실을 갖추고 있다.

특히 가족단위 관광객들이 참여할 수 있는 분청사기 만들기, 설화페이퍼토이 등 재미있고 유익한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어 유치원 및 초등학교 학생을 둔 학부모들 사이에서 인기가 매우 높다.

박물관 관계자는 “많은 분이 박물관을 찾아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즐기고 선조의 숨결이 있는 분청사기의 아름다움을 느껴보시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