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사회
순천서 무면허‧음주운전 20대들, 행인 무차별 폭행 ‘공분’5월 말께 조례동 한 거리서 폭행 장면 담긴 영상 공개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8.08.09 16:15
  • 호수 0
  • 0면
  • 댓글 0

순천에서 무면허에 음주운전까지 한 20대 남성 2명이 길을 가던 행인을 무자비하게 폭행한 사실이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다.

9일 YTN 보도영상에 따르면 지난 5월28일 새벽 2시40분께 순천 조례동의 한 거리에서 29살 남성 2명이 피해자를 바닥에 넘어뜨린 뒤 발로 밟고 때리는 장면이 공개됐다. 이를 제지하려던 택시기사도 위협하는 장면도 담겼다.

경찰은 사흘 뒤 가해자 2명을 긴급 체포해 구속했다. 수사 과정에서 이들은 음주 운전과 무면허 운전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운전 도중 횡단보도를 건너다가 피해자와 시비가 붙어 폭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들은 재판을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피해자 가족들은 가해자들을 엄하게 처벌해 달라며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렸다. 피해자 동생으로 추정되는 A씨는 ‘제 동생이 묻지마폭행, 집단폭행을 당했습니다’라를 제목을 글에서 “가해자들이 112에 신고하려고 휴대폰을 든 동생을 발로 걸어 넘어트려 정신을 잃었는데도 얼굴고 머리를 주먹과 발로 때렸다”고 설명했다.

A씨는 “응급실에 도착하니 동생은 사람의 얼굴이 아니었다. 눈, 코, 입 어느 한군데 성한데가 없었다”며 ”비골분쇄골절 3주, 치아 4주, 망막부종 4주, 정신과 4주의 진단 받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또 “cctv가 화질이 좋지 않아 무용지물이 되었다”며 “관제센터가 화면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사건내용을 경찰서에 전달 후 즉시 출동하게 해야 하나 사고발생 사실조차 모른채 지나갔다. 그 시간에 관제센터의 직원들은 무얼했던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한 가정을 파탄시켜 놓고 가해자중 한명은 사건발생 뒷날 sns에 본인의 셀카사진을 올렸다. 평범한 사람이라면 도저히 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A씨는 “피해복구도 전혀 하지 않고 본인들의 죄만 삭감하려는 가해자 측의 행동에 너무 화가 난다”며 “동생가족은 신체적, 정신적 피해 뿐 만 아니라 생계에 타격까지 입었는데 치료비 한 푼 보상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가해자 중 한명은 순천 조직폭력단체에 가입되 있는데 보복이 두렵지만 용기를 내어 호소한다”며 “선량한 시민에게 묻지마 폭행을 행하고 반성도 피해보상도 전혀 없는 그들을 엄벌에 처해 주시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