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지자체소식
8일 전남농업박물관서 청년 쌀요리 경연광주, 전남․북 20개 팀 참가…남도 음식 우수성 홍보․쌀 소비 촉진
  • 임종욱 기자
  • 승인 2018.09.03 17:56
  • 호수 0
  • 0면
  • 댓글 0

전라남도농업박물관(관장 이종주)은 오는 8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쌀문화관에서 광주와 전남·북 청년들을 대상으로 ‘2018 청년 쌀요리 경연대회’를 개최한다.

청년 쌀요리 경연대회는 ‘청년이 돌아오는 전남’ 실현을 위해 청년들을 대상으로 창의적 쌀요리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남도음식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것은 물론 우리 쌀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본선에 앞서 사전 서류심사 예선을 통해 2인 1조 20개 팀을 선발했다. 이들은 쌀을 주원료 또는 부재료로 사용해 경연대회를 치르게 된다.

대회 심사배점은 음식의 창의성 30점, 상품성 30점, 작품성 20점, 전문성 20점 등이다. 입상자는 심사위원장을 포함한 4명의 요리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의 평가로 결정된다.

대회 입상자에게는 대상 100만 원, 금상 60만 원, 은상(2명) 각 40만 원, 동상(3명) 각 20만 원, 장려상(3) 각 10만 원 상당의 부상과 상장이 수여된다.

부대행사로 선착순 200명 접수를 받아 연잎밥 만들기, 쌀엿강정 만들기 등을 무료 체험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전라남도농업박물관 누리집(www.jam.go.kr)을 참조하거나 농업박물관(061-462-2796) 또는 (사)문화사업진흥회(대표 하정화․010-9296-7520)로 문의하면 된다.

이종주 관장은 “이번 대회를 통해 창의적 쌀요리를 발굴하고, 우리 쌀과 농업의 중요성을 알리며, 쌀 소비 촉진에도 기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임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