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경제
“복분자는 농가에 안정적인 수익원으로 관심 필요”복분자 생산량 감소로 가격 급등… 중국시장 진출로 판매 확대 기대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8.09.12 14:52
  • 호수 0
  • 0면
  • 댓글 0

지난 2월 남북 고위급 회담시 만찬주로 쓰이는 등 복분자주의 대명사가 된 보해 복분자주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알리바바와 월마트를 통해 중국 온-오프라인까지 진출하게 돼 보해 복분자주 판매량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보해 복분자주는 지난 7월 한달 동안 약 70만 병이 팔려 22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 매출액인 11억 원에 비해 두 배나 증가한 수치다. 이는 올초 강릉에서 열렸던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만찬주로 사용되며 보해 복분자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보해 복분자주는 국내를 넘어 해외 소비자들로부터도 품질을 인정 받아 중국시장까지 본격 진출하게 됐다. 이에 따라 보해양조는 복분자 주요 생산지에서 안정적인 공급원을 확보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보해양조는 장성과 고창 등에서 매년 복분자를 구입해서 복분자주를 생산하고 있다. 광주•전남을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지역 농민들의 소득 증가에 기여하고, 신선하고 좋은 품질의 복분자주를 생산하기 위해서다. 이러한 노력에 불구하고 현재 복분자 생산농가들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농촌 고령화에 따른 생산인구 감소와 냉해와 폭염이라는 자연재해가 반복되면서 생산량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전라도 지역 복분자 농가의 생산량은 지난 2016년 2천여톤에서 2017년에는 1천여톤으로 급감했다. 복분자 수요는 꾸준하지만 생산량이 줄어드는 상황이 계속되자 가격은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복분자 열매의 시중 판매가격은 2016년 9천 원대에서 2017년 1만 3천 원대까지 올랐으며, 올해는 1만 5천 원대까지 치솟았다.

보해양조 관계자는 “보해 복분자주가 국내 스테디셀러를 넘어 중국 시장까지 진출한 만큼 안정적인 재료 확보가 무척 중요하다”며 “전라남북도 농가가 타 작물에 비해 높은 소득을 올릴 수 있는 복분자 재배에 적극 참여해서 안정적인 수익을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