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정치
여수시의회, 웅천특위 ‘난색’ 산단특위 ‘반색’…“속 보이네”시민협에 “웅천특위 구성 안해”…“시의회 역할 포기한 것” 맹비난
뜬금없는 산단특위 구성 “기업들 군기 잡으려는 것 아니냐” 눈초리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8.09.12 16:48
  • 호수 0
  • 0면
  • 댓글 2
여수시의회가 지난 5일 여수시민협이 웅천지구 실태파악 특별위원회 구성 요구한 데 대해 “웅천특위를 구성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회신했다.

여수시의회가 웅천택지 개발 과정에서의 특혜 의혹 해소를 위한 ‘웅천특위’ 구성에 반대하고, 여수산단 기업들에 실력을 행사하려는 의도의 ‘산단특위’ 구성에는 동의해 빈축을 사고 있다.

이와 관련 시의회는 여수시민협이 제기한 지난 5일 웅천지구 실태파악 특별위원회 구성 요구 서한에 대해 “웅천특위를 구성하지 않겠다”는 공문을 회신했다.

의회는 서완석 의장 명의의 공문을 통해 2015년 감사원 감사 결과 특혜나 부정의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고, 시와 사업시행자 간 소송이 진행중인 점 등을 고려해 특위 구성은 어렵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시민협은 12일 성명을 내고 “각종 특혜 의혹이 쏟아지고 있음에도 여수시 행정을 감시하지도 견제하지도 못하는 여수시의회는 시민들에게 무엇인가”라며 맹비난했다.

또, “정산을 했다면서 왜 법정싸움까지 가야하는지, 웅천 소호간 교량 기부는 왜 안 이루어지고 있는지, 투자회사는 호텔, 종합병원, 휴양시설, 콘도 등을 왜 안짓고 땅만 팔고 있는지 실태를 파악하는 것이 시의원의 역할이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이를 놓고 의회 안팎에서는 민선 6기 시절 상포지구 조사 특위 구성에 극구 반대하는 등 전임 시장과 정치적 노선을 함께 했던 서완석 의장이 전임 시장의 치적성 사업들이 포함된 웅천택지 개발의 문제점을 파헤쳐 들춰내는 것에 부담을 느꼈을 것 이라는 여론이 흘러 나오고 있다.

또, 시의회는 이번 임시회에서 여수산단 조사 특위를 구성해 안전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여수산단 기업들의 안전 실태를 점검하겠다는 계획이지만 뜬금없는 산단특위 구성에 곱지 않은 시선이 쏠리고 있다.
 
산단 내 오염물질 유출이나 정전, 대형사고 등은 그동안 환경복지위에서 담당해왔고, 굳이 특위를 구성할 만한 명분도 부족해 산단 기업들의 군기를 잡으려는 속내가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더욱이 일부 의원들의 경우 산단 기업과 관련한 사업체를 운영하거나 대기업의 각종 하도나 수주 등 이권에 관여한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어 산단특위 구성 의도에 대해 지역사회에선 회의적인 시각이다.

무소속 송하진 시의원은 “대다수 시민들이 웅천택지개발 과정의 특혜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데도 시의회가 웅천특위를 하지 않은 것은 시민을 무시한 처사”라며 “더욱이 소관 상임위의 의견도 반영하지 않고 의장단회의에서 일방적으로 결정한 것은 독단‧독선 정치로 해석될 수 밖에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 2018-09-24 13:05:21

    휴양단지에, 숙소도 없으면 마리나 가 무슨 소용있냐 ...지구단위계획했을 때 그 틀에서 시행해야지 , 왠 레스던스(아파트)??   삭제

    • 언젠가 밝혀질것 2018-09-24 12:55:56

      웅천 생태터널 아침출근시간에 가봐라 쌍욕이 나온다. 지금도 막히는데, 테라스 꿈그, 디아일랜드, 자이, 아파트는 계속 지어대고 있다. 저상태론 난리난다. 2년뒤에 봐라, 허가내준 사람 책임져야할 것이다.
      생태너널 도로 확장해야되고, 망마운동장쪽으로 빼던지, 터널을 옆으로 더 뚫던지 해야함, 소호동 쪽으로 빠지는 차량은 공단이나, 순천 외곽쪽으로 차량이지 아침 출근하는 사람이 그쪽으로 돌아서 가겠냐, 지금 문제는 출퇴근 차량 정체가 가장 큰 문제
      웅천 마리나 확정공사시, 휴양온 사람들 묵을 숙소도 안짓고, 레지던스(아파트)만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