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정치
송귀근 고흥군수, '해창만 태양광 발전사업' 엄정 수사 촉구비밀누설 의혹 일자 건설과에서 군정혁신단 업무 이관···위법시 신분 조치 경고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8.11.06 09:25
  • 호수 0
  • 0면
  • 댓글 0

송귀근 고흥군수가 전임 군수 시절 착수한 '해창만 수상태양광 발전사업'과 관련해 업무처리 과정에서 공무상 비밀 누설 시비가 일고 있는데 대해 소관부서를 이전하고 경찰 수사를 의뢰하는 등 단호히 대응하고 나서 공직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송 군수는 지난 5일 열린 현안사업 보고회에서 “해창만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자 선정 업무를 '건설과'에서 '군정혁신단'으로 전격 이관하고, 그 간 발생한 일부 의혹에 대해서도 경찰에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최근 건설과 모 직원이 제안서를 개봉 열람한 뒤 인지한 내용을 A회사 담당자에게 전화를 걸어 'B회사는 탈락이다'고 알려줬다'는 취지의 고소장이 고흥경찰서에 제출되자 수사가 시작됐다.

이에 해당 직원은 밀봉한 제안서를 개봉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이 같은 의혹이 제기되자 업무를 이관하고 경찰수사를 의뢰했다.

군 관계자는 "사안이 중대해 송 군수가 한 점 의혹이 없도록 투명하고 공정하게 처리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해창만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은 해창만 담수호 500㏊ 가운데 100㏊에 2,000억원을 들여 95㎿규모의 발전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송 군수는 이 사업이 전임 군수 시절인 지난해 10월부터 추진되어 왔고, 올해 3월 군 의회 동의와 4월 군정조정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가 진행되어 온 점에 주목하고 있다.

민선 7기인 9월 사업자 공고 등의 절차를 거쳐 지난달 31일 5개 업체가 사업제안서를 제출했으나 이 과정에서 파열음이 일고 있다.

군은 '군정혁신단'에서 그간 '건설과'에서 진행해 온 관련 서류 일체를 이관받아 사업자 선정 작업을 투명하게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관련 직원에 대해 경찰에 수사를 촉구하고 위법사항이 발견될 경우에는 그에 상응한 신분상 조치도 마다않겠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일을 계기로 그 동안 공직내부에 남아 있는 불공정 업무처리, 불필요한 오해 야기로 군정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행태 등에 경종을 울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모든 민원업무는 공정하고 투명하게 처리해야겠다는 경각심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