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초소형전기차 보급 본격 나서
전남도, 초소형전기차 보급 본격 나서
  • 임종욱 기자
  • 승인 2018.11.20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도립도서관서 설명회․시승행사

전라남도는 20일 도립도서관에서 시군 담당자와 이모빌리티협회, 관련 기업들과 함께 2019년도 초소형전기차, 전기이륜차 보급사업 설명회를 열고, 보급 담당자와 도민을 대상으로 보급 대상 차량의 전시․시승 행사를 펼쳤다.

이날 행사에서는 전라남도의 e-모빌리티산업 육성 현황과 초소형자동차 등 선도적 보급을 위한 간담회도 함께 진행됐다. 초소형전기차 생산 업체인 캠시스, 쎄미시스코, 마스터자동차와 전기이륜차 생산 업체인 대풍이브이자동차, 그린모빌리티 등 총 10여개사에서 17종의 차량을 전시하고 시승행사와 제품 설명회도 가졌다.

시승자들은 “이번 행사에서 다양한 차종을 한눈에 비교할 수 있어 구매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며 “사용이 편리하고 배출가스가 전혀 없는 친환경차가 많이 보급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라남도는 기존 자동차산업의 틈새시장인 e-모빌리티(전기로 움직이는 1~2인승 개인용 이동수단)산업을 차세대 미래 먹거리사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영광 대마산단에 인프라를 조성하고 있다. 지난 10월 ‘2018 영광 국제 스마트 e-모빌리티 엑스포’를 개최하는 등 전남을 e-모빌리티 산업의 선도도시로 만들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