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사회
'노후' 여수 낙포부두 재개발 지연...업체들, 원료 수급 차질 '속앓이'부두 시설 노후화로 위험한데도 예타만 4년째
대체시설 확보 어려워, 여수산단 피해 불가피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8.11.26 09:14
  • 호수 0
  • 0면
  • 댓글 0
1974년 조성돼 시설 노후화가 심각한 전남 광양항 여수지역 낙포부두 위치도.

여수시 낙포부두가 노후화로 인한 시설 개선이 시급함에도 재개발이 지연되면서 부두를 통해 원료를 공급받는 입주사 수십여곳이 속앓이를 하고 있다.

여수상공회의소에 따르면 낙포부두의 위험성이 알려진 가운데 시급히 추진돼야 할 재개발 사업이 지연됨에 따라 낙포부두를 통해 원료를 공급받고 있는 37개사가 원료수급에 어려움을 겪거나 급기야 원료공급 중단 사태에 대한 두려움을 겪고 있다.

여수상의와 전남도, 여수시에 따르면 낙포부두는 시설 노후화에 따른 부두 기능개선을 위해 2015년 1월 기획재정부가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의뢰해 현재까지 예비타당성조사가 진행 중이다.

하지만 올해가 다 가도록 4년째 결론이 나오지 않고 있으며 필요 예산도 반영되지 않고 있다.

이 같은 예타 지연은 여수국가산단 내 수출기업들의 원료 수급 차질로 이어지면서 국가경제에도 악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여수국가산단은 5123만㎡ 면적에 283개 기업, 2만여 명이 종사하고 2017년도 생산액 80조 원, 수출 327억 달러에 이르는 국내 최대 종합 석유화학단지로 지역과 국가경제에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

반면 석유화학제품을 처리하는 부두시설 부족으로 매년 부두 체선율이 상승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산단 입주기업의 부담도 커지고 있다.

이 같은 시점에서 여수산단 석유화학제품의 42%를 처리하는 낙포부두의 시설 개선 사업이 제대로 추진되지 않고, 화물차량이 통제되고 부두시설 폐쇄가 예고되면서 부두를 이용하던 기업들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는 처지다.

낙포부두가 폐쇄될 경우 심각한 원료공급난과 뒤이은 물류대란을 피할 수 없어 지역 및 국가경제에 미칠 영향도 심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낙포부두를 통해 비료 원료를 공급받고 있는 남해화학 관계자는 "비료는 공공재의 성격이 강해 그동안 가격 상승을 최대한 억제해 왔으나 낙포부두가 폐쇄될 경우 연간 약 400억 이상의 추가 비용이 발생함에 따라 비료 가격 인상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135기의 저장 탱크를 운영하며 국내외 기업에 원료를 공급하고 있는 ㈜여수탱크터미날 관계자는 "낙포부두 폐쇄 시 실질적으로 대체가능한 부두가 없어 회사는 도산할 수밖에 없으며 그동안 ㈜여수탱크터미날로부터 원료를 공급받던 30여 개의 국내외 기업들은 심각한 원료수급난을 맞아 생산공장을 정지시킬 수밖에 없는 상황을 불 보듯 하다"고 말했다.

앞서 광양항은 국내 물동량의 18.7%의 물동량을 처리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전체 항만예산의 4.3%만 투입하고 있으며 고질적 시설 부족현상으로 20%가 넘는 심각한 체선이 발생하고 있다.

전남도를 비롯한 지역 상공인들은 정부의 타당성 조사용역 결과가 지역경제에 미칠 심각한 파장을 우려해 조속한 용역 결론 발표 및 낙포부두 시설 개선 사업 추진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광양항 여수지역 낙포부두는 1974년 조성돼 40년이 넘도록 운영됐다. 연간 2000여 척의 선박이 드나들지만 기둥을 박아 하중을 버티는 잔교식 부두이기 때문에 작은 충격에도 대형사고 위험이 높다. 더구나 부두 아래 설치된 관으로 암모니아와 황산 등 액체형 위험 화물까지 취급해 대형사고의 위험이 상존한 실정이다.

지난 2010년 정부가 추진한 안전 진단 결과에서도 안전문제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