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사회
순천시 동물보호센터 부지 선정 ‘원점’ 재검토주민투표 결과 반대여론 주류...시 "여론 더 확보해 사업추진 여부 결정"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8.12.03 13:58
  • 호수 0
  • 0면
  • 댓글 0

건립부지 선정을 놓고 극심한 논란을 겪어 온 순천시 동물보호센터가 주민들의 완강한 반대를 극복하지 못하고 결국 좌초되면서 사업이 원점에서 재검토 될 전망이다.

순천시 승주읍 옛 전경부대에 들어설 예정이었던 순천시 동물보호센터가 결국 주민들의 완고한 반대로 좌초됐다.

시는 지난달 29일 승주읍사무소 대회의실에서 동물보호센터 건립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갖고 사업추진을 여부를 묻는 찬반투표를 실시했다.

순천시동물보호센터 건립은 시의회가 지난 7월 공유재산 취득 승인을 내주면서 주민들이 반대집회를 갖는 등 극심한 반발을 빚어왔다.

이에 시는 주민여론을 무시한 채 사업추진이 어렵다 판단, 주민여론을 최종적으로 수렴해 추진여부를 가리기로 하고 찬판투표를 실시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허석 시장이 직접 참석해 동물보호센터 건립 타당성을 설득했으나 반대여론이 주류를 이루면서 시가 결국 부지선정을 철회했다.

시는 선진지인 고양시의 운영 실태를 영상으로 소개하면서 악취나 소음 등 환경오염이 거의 없다는 점도 설명했으나 주민들의 완고한 입장을 되돌리지 못했다.

허 시장은 이날 이례적으로 설명회 자리에 참석해 주민들을 직접 설득하는 모습을 보였다.

허 시장은 "동물보호센터가 건립되면 지역에 많은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고 주민들을 회유하기도 했으나 반대여론이 주를 이루자 “원점에서 다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동물보호센터 부지 선정 등을 재검토한 뒤 사업추진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시는 국시비 등 13억원이 투입돼 승주읍 유흥리 1만2000㎡부지에 동물보호센터를 건립할 예정이었다.

시는 현재 시가 운영하는 동물보호소의 열악한 시설과 연간 500마리 이상의 유기동물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동물보호센터가 시급하다는 논리를 세워 사업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사업부지 주민들은 “수변구역에 동물보호센터를 건립하면 환경오염이 불보듯 하다”며 강하게 반발해왔다.

허 시장은 “이번 동물보호센터 건립 부지 원점 재검토를 계기로 주민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업 추진 전 주민 의견수렴을 더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