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경제
“광양알루미늄 환경오염·시장침체 논란, 사실 아니다"광양경제청, 3일 항만공사서 주민설명회 갖고 논란 진화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8.12.03 20:06
  • 호수 0
  • 0면
  • 댓글 1

중국 2위의 알루미늄 공장이 광양 세풍산단에 들어설 예정인 가운데 환경오염과 시장침체 등의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에 대해 사업시행청인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이 진화에 나섰다.

광양경제청은 광양알루미늄 공장과 관련된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한 주민설명회를 3일 오후 여수광양항만공사 국제회의장에서 가졌다.

설명회에는 김갑섭 청장을 비롯한 광양경제청 관계자와 사업자인 광양알루미늄(주), 외부전문가와 광양지역 환경단체 관계자 및 시민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자리에는 광양알루미늄의 입주 추진사항과 환경, 국가경제와 통상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관계 전문가들의 설명에 이어 참석자들의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최근 광양알루미늄의 입주에 대해 환경과 국내 산업에 미치는 영향, 한미 통상과 관련된 문제 등에 대한 부정적인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광양경제청은 광양경제청과 외부 전문가들은 이러한 문제들이 전혀 사실에 기반하지 않고 있다고 해명했다.

환경문제와 관련하여 광양경제청 관계자는 “광양알루미늄은 환경오염이 발생하는 제련 및 정련 공정이 없는 판재와 호일공장이기 때문에 환경오염물질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광양알루미늄은 외국에서 제련과 정련공정을 거친 알루미늄 슬라브를 반입해 판재 및 호일을 생산하는 공장이다. 생산공정에서 소요되는 에너지는 전기와 천연가스(LNG)를 연료로 사용하기 때문에 환경 오염물질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외부 전문가로 참석한 포항공대 윤우석 교수는 “알루미늄을 추출하는 과정에서 공해가 많이 발생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제련 및 정련과정을 거친 알루미늄 슬라브를 이용해 판재나 호일을 생산하는 과정에서 환경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무리한 주장”이라며, “단순 압연공정에서 사용하는 전기와 LNG로 인한 환경영향은 미미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중국 자본이 투자하는 광양알루미늄이 가동될 경우 국내 알루미늄산업이 잠식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도 광양경제청은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광양알루미늄은 연간 알루미늄 판재 10만톤과 호일 2만톤을 생산하게 된다. 생산된 제품의 90%는 수출하고, 10%는 내수용으로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2017년 기준 국내 알루미늄업계가 생산하는 알루미늄 판재는 90만톤이고, 이 중 45만 3천 톤 가량을 내수용으로 사용하고, 나머지는 수출하고 있다.

또, 2017년 국내업계가 수입한 알루미늄 판재는 27만5천 톤에 이르는데 광양알루미늄(주)의 내수판매 1만톤은 수입대체효과로 연계될 수 있다는 것이 광양경제청의 입장이다.

중국업체가 진출하면서 국내업체가 가격경쟁력을 갖추지 못해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과장된 논리’라고 주장했다.

현재 국내업계가 생산하는 알루미늄 호일은 95% 이상이 6μm 이하의 초박판으로 담배 포장재나 식품 포장재 등으로 사용되지만, 광양알루미늄이 생산하는 호일은 10μm 이상으로 약품포장용이나 뚜껑, 튜브용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시장 자체가 겹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설명회에서는 중국 알루미늄 기업의 한국 진출이 미국과의 통상마찰을 회피하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결국 미국과 한국과의 통상마찰로 이어져 국내업계가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도 다뤄졌다.

광양경제청은 “투자와 관련된 문제는 정부에서도 문제가 없다고 확인한 사항”이라고 밝히면서 “외국자본도 국내법에 의거 투자를 하고 공장을 설립해서 운영하면 국내기업과 다름이 없다”고 말했다.

광양알루미늄은 생산품의 90% 이상을 수출할 예정인데, 수출시장은 하남밍타이가 구축하고 있는 세일즈 네트워크를 활용해 미국을 비롯한 유럽과 인도, 동남아 등으로 다변화되어 있어 광양알루미늄의 미국수출로 인한 쿼터제한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것이 광양알루미늄의 입장이다.

또, 중국산 알루미늄 제품이 한국산으로 둔갑해 수출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도 광양알루미늄이 수출하는 제품은 중국에서 재료를 들어와 한국공장에서 생산되는 것으로 CTH 원칙에 의거 한국산으로 인정된다고 덧붙였다.

김갑섭 청장은 “광양알루미늄 유치는 고용 창출과 광양항 물동량 증가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이번 설명회를 계기로 이러한 논란이 불식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광양만(세풍산단)알루미늄 공장 대책위 2018-12-04 04:19:40

    주민 설명회인데 주민의견은 하나도 들어있지 않군요~참석한 주민중 충분한 설명을 듣고 이해한 주민은 단 한명도 없었습니다.이 기사 또한보여주기식 보도를 위한 경자청만의 일방적 입장 보도 아닙니까?설명회 당시 분명히 밍타이도 경자청도 환경 오염 있다고 인정하였고 이들의 답변은 중국 밍타이에서 준 계획서 자료만 가지고 돌림노래 답변이었는데 기자님은 이해 되셨습니까?끝까지 주민들의 의견을 듣지 않으시고 경자청에서 설명회가 끝나기도 전에 배포한 자료로 쓴 기사가 공정한 기사 맞나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