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경제
전남도, 주력․협력산업 체계적 육성 방안 수렴산업 추진기관과 보고회…기업 체계적 육성 위한 통합플랫폼 구축 필요
  • 임종욱 기자
  • 승인 2018.12.06 13:30
  • 호수 0
  • 0면
  • 댓글 0

전라남도가 에너지신산업 등 지역의 주력․협력산업 육성을 위해 올 한 해 260억 원의 국․도비를 투입한 가운데 관련 기업의 체계적 육성을 위해선 ‘전남 기업지원 통합플랫폼’ 구축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라남도는 2018년 주력·협력권 산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개선하기 위해 지역 산업 추진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지난 5일 도청에서 보고회를 가졌다.

주력·협력산업은 지역 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중앙과 지역이 협의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전라남도는 에너지신산업, 바이오헬스케어소재, 첨단운송기기, 청색·청정산업 등 4개 특화산업과 첨단신소재부품, 스마트친환경 등 2개 협력권 산업을 육성하고 있다. 이들 6개 산업 육성을 위해 기술개발(R&D)과 기업지원(비R&D) 사업으로 2018년 한 해 동안 87개 과제에 260억 원을 투입했다.

회의 결과 기업들은 지원받는 기술 개발이나 기업 지원 사업들이 기업 성장에 도움이 되나, 사업 추진 절차상 사업 수행 기간 부족과 사업화 이후 판로 부족, R&D 부족 등에 애로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앞으로 사업 수행 기간 확대를 위한 절차 개선, 기업 성장사다리 구축, 지방 R&D 확대 등 개선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회의에서는 또 중소기업 지원사업의 복잡한 지원체계와 통합관리 시스템 부재로, 중복수혜 여부 및 체계적 기업 성과 관리를 위해 ‘전남 기업지원 통합플랫폼’ 구축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날 회의에는 지역 사업을 기획하고 지원하는 전남테크노파크와 사업을 관리·평가하는 전남지역사업평가단도 함께 참석해 지역 산업 육성에 대한 정부 정책 변화와 2019년 주요 추진 방향, 발전 방안에 대해 함께 의견을 나눴다.

임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