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경제
여수광양항만공사, 체선 완화 방안 추진화주사, 하역사 등과 체선 완화방안 이행합의서 체결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8.12.06 17:28
  • 호수 0
  • 0면
  • 댓글 0

여수광양항만공사가 6일 월드마린센터에서 광양항 낙포부두 이용자와 ‘체선완화 이행합의서’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체결식에는 공사를 비롯해 LG화학, 한화케미칼 등 화주사와 하역사, 선사대리점 등 총 2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공사는 광양항 낙포부두 운영 효율성을 제고하고 체선 완화를 통해 광양항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광양항의 높은 체선율은 그 동안 국정감사 등에서 항만 경쟁력 약화의 주원인으로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에 공사는 부두 이용자와 수차례 협의를 통해 현장의 체선 발생 원인을 분석, 이번 합의서에 적용했다.

주요 내용은 2시간 이내 접안, 접안 후 5시간 이내 작업 개시, 화물 시료검사 시 해상(정박지) 실시 원칙 등 효율적인 부두운영을 통한 체선 완화 방안을 담고 있다.

특히 공사와 부두 이용자는 중·장기적 체선 완화 방안인 접안시설 확충, 하역장비 개선, 저장탱크 확충 등의 하드웨어적인 측면에서도 공동 노력키로 하는 등 광양항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극 협조키로 했다.

차민식 사장은 “이번 합의서는 그동안 공사가 부두이용자와 유기적으로 협업한 노력의 성과물”며 “합의사항의 성실한 이행을 통해 체선율 저감을 실현하고 광양항 전체의 생산성을 제고해 국가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