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경제
여수광양항만공사, 올해 살림 규모 2270억원전년比 569억 감소… 차입금 900억 감소 영향
  • 문정훈 기자
  • 승인 2019.01.09 17:20
  • 호수 0
  • 0면
  • 댓글 0

[광양/남도방송] 여수광양항만공사가 올해 예산을 2270억원으로 확정했다.

그 동안의 재무건전성확립을 위한 노력이 성과를 거둬 차입금 규모가 지난해 1,200억원에서 올해 300억원으로 900억원 감소했으며, 이에 따라 예산 총액은 569억원 감소했다.

주요사업별로는 항만시설 확충 및 인프라 보강 등 고유사업 역량 강화에 907억원이 투입된다. 이는 지난해보다 122억원이 증액된 것이다.

특히 항만 역량 강화를 위해서 제2석유화학부두 건설공사(36억원), 광양항 내진보강사업(50억원), 보안울타리 보강공사(35억원), 국유부두 체선율 저감사업(2억원), 항만물류 지원 강화(5억원), 효율적인 항만운영체계 구축(7억원) 등 총 135억원이 투입됐다.

또한 지속 성장 및 경영 혁신사업에 1,022억원이 배정됐다.

이 사업에는 해양클러스터 구축 사업(49억원), 3투기장 항만재개발사업(4억원), 육상전원공급시설(AMP) 설치(44억원), 여수광양항 해양관광사업 구축(2억원) 등이 포함됐다.

이와 함께 사회적 가치경영 실현에 지난해보다 32억원이 증액된 1596억원이 편성됐다.

우선 항만시설 보안유지관리, 사옥시설관리 및 경비, 여수여객선터미널 시설관리 등 각종 항만시설의 위탁·관리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사업에 67억원이 들어간다.

또 중소기업 상생협력 및 지역과의 동반성장사업에 3억원,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항만 조성사업에 77억원 등이 투입될 예정이다.

차민식 사장은 “올해는 사회적 가치경영 실현과 항만시설의 확충 및 해양관광활성화에 중점을 두고 예산을 편성했다”며 “올해 여수광양항의 숙원사업인 제3투기장 항만재개발사업, 체선 완화를 위한 제2석유화학부두 건설공사 등이 본격화하겠다"고 말했다.

문정훈 기자  jhmeyk@gmail.com

<저작권자 © 남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