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지자체소식 지역이슈
광양상의, 기해년 1/4분기 기업경기전망조사(BSI) 발표2019년 1분기 기업경기전망 비관적..., 대부분 기업 사업(투자) 보수적 운영 계획
  • 문정훈 기자
  • 승인 2019.01.10 11:06
  • 호수 0
  • 0면
  • 댓글 0

[광양/남도방송] 광양상공회의소(회장 이백구)는 12월 03일부터 12월 14일까지 관내 10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19년 1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BSI : 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광양시 기업경기전망지수는 78.6로 전분기(93.3) 대비 14.7포인트 하락하였다고 밝혔다.

기업경기전망지수(BSI)는 기업들의 현장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0~200 사이로 표시되며, 100을 넘으면 이번 분기 경기가 전 분기에 비해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음을 의미하며, 100미만이면 그 반대로 악화될 것으로 예상함을 의미한다.

지역 기업들의 전분기 영업이익은 증가(35.7%) 변함없음(37.5%), 감소(악화)(26.8%) 로 나타난 가운데 2019년 1분기 체감경기는 전분기보다 호전될 것으로 예상한 기업이 전체 응답업체 중 12.5%, 전분기와 비슷할 것이라고 응답한 경우가 53.6%, 경기악화를 예상한 기업체는 33.9%로 조사되었다.

2019년 경제 흐름에 대해서는 절반이상(56.9%)이 전년과 비슷하거나 악화(26.2%)할 것으로 응답해 내년도 경제상황에 대해서는 대다수 기업들이 어려움을 전망하였다.

경영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대내리스크는 ‘최저임금 등 고용노동환경 변화’(50.0%)와 ‘내수 침체 장기화’(29.8%)를 꼽았으며, 대외리스크로는 ‘통상분쟁 등 보호무역주의’(41.4%), ‘중국경제 성장세 둔화’(21.8%), ‘글로벌 통화 긴축에 따른 신흥국 경기불안’(16.1%), ‘고유가 현상 지속’(12.6%), 기타(8.0%) 순으로 응답하였다.

한편 대다수 우리지역 기업들은 2019년 사업(투자)계획은 보수(82.3%)적으로 운용할 계획이며, ‘경기 불확실성 증대’(34.6%), ‘고용노동환경의 변화’(23.5%), ‘기존시장 경쟁 과다’(18.5%) 등을 주요 이유로 꼽았다.

광양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올해 한국경제 전망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많다. 이미 우리 경제가 저성장 터널에 들어섰다는 게 대내외 주요기관들의 전반적인 분위기다”라며 “확장세를 보이던 세계경제의 둔화, 국내 내수 경기에 하방리스크 지속 등 대내외 요인과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과 같은 정책 등 경제 성장세를 제약하는 요인들의 강도가 더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정훈 기자  jhmeyk@gmail.com

<저작권자 © 남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