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경제
광양 백운산 고로쇠, 25일부터 본격 채취위생 및 품질 관리로 차별화
  • 문정훈 기자
  • 승인 2019.01.10 16:15
  • 호수 0
  • 0면
  • 댓글 0
▲ 광양 백운산 고로쇠 수액 채취 모습.

[광양/남도방송] 전국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광양 백운산 고로쇠 수액이 이달 25일부터 채취 ․판매된다.

전국 최초로 지리적 표시를 등록한 광양 백운산 고로쇠 수액은 인체에 유익한 무기질이 다량으로 함유되어 있고, 특히 게르마늄 성분이 타 지역산에 비해 월등히 많아 성인병 예방에 탁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전국 제1의 고로쇠 수액 명성을 유지하기 위해 정제과정을 거친 수액만을 시중에 유통․판매토록 하고 있다.

특히 0.5ℓ, 1.5ℓ, 4.5ℓPET 등 다양한 규격의 소포장용기를 선보여 소비자들의 편의를 도모하고 선택의 폭을 넓혔다.

이를 통해 작년 한 해 380여 농가가 112만 리터의 고로쇠를 채취해 34억 원의 농가소득을 올렸다.

아울러 매년 낡고 노후화된 채취호스 및 집수정 교체작업과 정제시설 확충을 통해 품질 관리에 나서고 있다.

또한 농가별 채취량에 맞춰 용기를 공급하고 수액용기에 정제일자 표기, 지리적표시 이력이 포함된 QR코드를 삽입하는 등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구입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이태옥 산림소득과장은 “자동화된 정제시설을 통해 생산일자 자동인쇄, 통마개 자동캐팅 등 외지산 고로쇠 유입을 원천적으로 봉쇄했다”며 “제철을 맞은 광양 백운산 고로쇠 약수를 안심하시고 마음껏 맛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정훈 기자  jhmeyk@gmail.com

<저작권자 © 남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