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정치
순천시의회, 폭력사태 알맹이 없는 쇄신안 ‘빈축’윤리위 구성 징계 등 내용 없어 '맹탕'...제식구 감싸기 비판도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01.11 17:55
  • 호수 0
  • 0면
  • 댓글 0

[순천/남도방송] 폭력사건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순천시의회가 뒤늦게서야 쇄신안을 내놨지만 정작 시민들의 요구하는 윤리위원회 구성이나 징계 등의 조치가 빠진 ‘알맹이 없는 쇄신안’을 내놔 또 다시 빈축을 사고 있다.

시의회는 지난 10일 전체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개최하고 현 사태 개선을 위한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11일 보도자료를 내 홍보했다.

"참석한 의원들은 시민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의회에 대해 뼈를 깎는 자성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고 의회 사무국 측은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회가 운영위원회 중심으로 혁신안을 만들고 본회의에 의결을 통해 의원들 모두가 전폭적으로 수용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의회는 쇄신안에 현 사태의 수습을 위한 단발성 대책 보다는 장기적이고 민주적으로 순천시의회가 발전하기 위한 종합적인 방안이 담고, 의원들이 각자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는 의정활동 매뉴얼도 만든다는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정작 의회가 내놓은 혁신안에는 시민사회가 요구하는 윤리위원회 구성과 문제 의원에 대한 징계는 일체 언급하지 않아 '맹탕'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폭력사건이 발생한지 일주일이 되도록 시의회는 폭력사태에 대한 진상조사나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기는 커녕, 안이한 대처로 오히려 제식구 감싸기로 일관하고 있다는 비판도 받고 있다.
 
특히 시의회가 그동안 잊을만 하면 폭력사건이 발생해 왔는데도 궁극적인 대책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무시하고 면피에 급급했던 과거가 작금의 사태를 키운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의회 관계자는 “어제 의원간담회는 전에 없는 엄숙하고 진지한 분위기였다”며 “시민들의 상식과 눈높이에 미치지 못하는 현 상황을 개선하고, 소통하는 의회를 통해 민주적이며 시민에게 힘이 되는 정의로운 의회로 거듭나고자 하는 의지가 강해 보였다”며 시민정서와 동떨어진 답변으로 일관했다.

조승화 기자  frinell@hanmail.net

<저작권자 © 남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