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이순신대교해변관광테마거리조성사업 시민 의견 수렴
광양 이순신대교해변관광테마거리조성사업 시민 의견 수렴
  • 문정훈 기자
  • 승인 2019.01.11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수 문화공간, 미래가치 생산성 공간, 문화관광 거점공간으로 조성
이순신대교테마관광거리조성사업 계획도.

[광양/남도방송] 광양시가 민선7기 관광역점사업으로 추진 중인 ‘이순신대교 해변관광 테마거리조성사업’의 밑그림을 시민과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먼저 오는 25일 시청 회의실에서 시민 300여 명을 대상으로 ‘이순신대교해변관광테마거리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의 진행 상황을 공개하고 의견 수렴에 나선다.

또 시민의 대표기관인 시의회를 대상으로 오는 2월 1일 간담회가 예정되어 있고, 3월 2일에는 시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사업설명회를 가질 계획이다.

시가 3회에 걸친 설명회를 계획한 것은 민선7기에 관광산업을 미래전략산업으로 본격 육성하겠다는 정현복 시장의 의지를 반영해 시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시민의 이해와 지지 속에 이끌어가겠다는 취지다.

2천억 원이 소요될 이번 사업은 광양만과 이순신대교 주변의 친수공간을 광양시 관광, 문화, 여가의 ‘감성․문화콘텐츠 관광거점’으로 만들어, 시민이 일상에서 여가를 즐기고 관광객을 유치해 도시의 활력 제고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획됐다.

길호대교에서 금호대교 수변 일원(약 9.4km)에 조성될 해변관광테마거리는 워터프론트 콘텐츠를 활용해 항만이야기, 빛의 이야기 존, 철의 이야기 존, 역사이야기 존 등 5개 존으로 나누어 24개의 콘텐츠가 포함됐다.

구체적인 내용을 살펴보면, 일반부두 인근의 ‘항만이야기’ 존에는 야간동물원(크레인경관조명), 선샤인 힐링파크, 달빛까페촌/포차 등이, 길호대교와 삼화섬 구간의 ‘빛의 이야기’ 존에는 달빛 해변 및 광장, 갯벌산책로, 생명의 꽃, 경관 보도교, 달빛유람선 등이 계획됐다.

또한 삼화섬과 금호대교 구간 ‘철의 이야기’ 존은 아이언맨플라워로드, 와우생태공원 정비, 반려견 테마파크, 해변자전거 하이웨이, 수변 전망쉼터 등이, 이순신대교 앵커리지 광장 부근 ‘역사 이야기’ 존은 광양 이순신 마음공원 조성이 기본 계획으로 수립됐다.

또 핵심 관광 랜드마크로 계획 중인 이순신장군 동상 전망대는 올 상반기 중 전국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전망대 규모와 디자인, 동상 내부 건축물 활용방안과 민자유치 방안 등을 검토한 후 추진키로 했다.

시는 지금까지 금호동~삼화섬 설치한 무지개다리에 이어 금호동 무지개다리입구에 수변전망쉼터를 지난 해 말 준공했고, 이어서 청암로 8차선으로 도시와 단절된 삼화섬~마동체육원 경관보도육교를 금년 상반기 중으로 마무리한다.

설계 중인 4대교량(이순신대교 접속부와 마동IC접속교, 길호대교, 금호대교)에 대한 야간 경관조명은 연말까지 준공할 계획이다.

올해 사업이 완료되면, 무지개다리와 경관육교, 그리고 이순신대교해변관광테마거리의 교량과 해변의 선이 연결된 야간 경관이 아름답게 펼쳐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