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과 화투 치던 60대 자해…생명엔 지장 없어
가족과 화투 치던 60대 자해…생명엔 지장 없어
  • 뉴스1
  • 승인 2019.02.06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절을 맞아 가족과 화투를 치던 중 60대 남성이 자해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10분쯤 광주 서구 금호동 한 아파트에서 A씨(61)가 흉기로 자신을 찔렀다.

A씨는 가족들과 술을 마시고 화투를 치다가 다툰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대학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현재 회복 중이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