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폭락' 해남배추 2만1000톤 추가 폐기
'가격 폭락' 해남배추 2만1000톤 추가 폐기
  • 임예지 기자
  • 승인 2019.02.07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면적 13.7% 폐기, 겨울배추 수급안정 기대

[해남/남도방송] 해남군이 겨울배추 2만1000여톤을 추가로 산지폐기한다.
 
군은 지난 1월말까지 2차에 걸쳐 1만1136톤, 123.7ha의 가을·겨울배추를 산지 폐기한데 이어 이달 말까지 233ha 면적의 겨울배추를 추가로 폐기한다.
 
3차 산지폐기 대상은 계약재배 포전 및 비계약 재배 농업인으로, 유통상인 계약물량과 비계약 농업인의 포전을 주로 추진하게 된다.

지원단가는 해남군 자체 산지폐기 지원단가와 동일(10a/135만원)하되, 국비와 농협 적립금으로 지원되며 농협과 aT가 역할을 분담해 각각 추진하게 된다.
 
앞서 군은 겨울배추 수급조절을 위해 1차로 겨울배추 채소가격생산안정제 사업으로 3906톤(43.4ha)을 1월 20일까지 조기 폐기했으며, 2차로 군 자체 폐기사업으로 7230톤(80.3ha)을 산지 폐기했다.

공급과잉 등으로 낮은 시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추가 물량의 겨울배추를 산지 폐기하면 해남군 전체 재배면적의 13.7%가 폐기됨으로써 수급안정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3차 추가 산지폐기에도 가격이 안정되지 않을 시, 4차로 1만 1,500여톤 물량을 추가 폐기할 계획"이라며 "지속적인 수급상황 분석과 함께 소비촉진 및 적정재배 면적 유지 등 수급안정 대책 추진에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