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포스코 폐기물 환경오염 행위 사법처리
광양시, 포스코 폐기물 환경오염 행위 사법처리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02.08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재슬래그 생산시설 등 일제 점검
환경오염행위 적발 시 강력 처분
포스코 광양제철소 전경.
포스코 광양제철소 전경.

[광양/남도방송] 폐기물 처리수 유출 의혹을 받고 있는 포스코 광양제철소에 대해 광양시가 공장 내 수재슬래그 생산시설과 운송 과정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하고 폐기물 처리 시설에 대한 관리를 강화키로 했다.

시는 지난달 30일 포스코 광양제철소 수재슬래그 제조시설에 대한 점검을 통해 위반 행위에 대해서 확인서를 징구했다.

아울러 수재슬래그 생산과정과 운송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수를 채수해 지난 31일 전라남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성분검사를 의뢰했다.
 
이번 점검은 수재슬래그 제조시설에 대한 환경부의 유권 해석과 최근 언론 및 환경단체에서 제기한 수재슬래그 운송 과정 유출수 논란에 따라 이뤄졌다고 시 측은 설명했다.

‘수재슬래그 유출수’ 논란은 지난해 8월 포항시가 포스코 포항제철소 수재슬래그 운송차량의 유출수 민원 조사 과정에서 불거졌다.

포항시는 지난해 11월 수재슬래그에 대한 재활용 제품 해당 여부를 환경부에 질의했다.

당시 '수재슬래그는 재활용 제품에 해당되고, 수재슬래그를 제조하는 시설은 폐기물 처리시설이다. 단지, 외부로 유출될 정도의 수분을 함유한 수재 슬래그는 재활용이 완료된 상태로 보기 곤란하다'는 환경부의 답변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따라 시는 포항시와 공조체계를 유지하며 수재슬래그 관리 강화에 대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우선, 수재슬래그 제조시설이 '폐기물관리법 제29조'에 따른 폐기물 처리시설 설치 승인대상에 해당됨에 따라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폐기물 처리시설 설치 승인 신청서가 제출되면 관계법에 따라 검토 후 승인할 예정이다.

수재슬래그 생산시설을 폐기물 처리시설로 승인받지 않은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 후, 광주지검 순천지청에 사건을 송치할 계획이다.

운송 과정에서 발생한 유출 행위에 대해서는 전라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의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유출수가 폐수 또는 침출수인지 환경부 유권 해석을 받아 관련법에 따라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광양시 서경철 환경과장은 “수재슬래그와 관련한 환경오염행위에 대해서 강력한 행정처분과 사법처리를 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