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5·18 망언, 자유한국당·지만원 죗값 치르게 할 것"
천정배 "5·18 망언, 자유한국당·지만원 죗값 치르게 할 것"
  • 뉴스1
  • 승인 2019.02.10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만원씨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서 지씨는 '5.18 북한군 개입 여부 중심으로'란 주제로 발표를 했다. 2019.2.8/뉴스1 © News1

천정배 민주평화당 의원(광주 서구을)은 10일 "자유한국당은 5·18에 대한 범죄적 망언에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천정배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촛불국민이 헌정질서를 파괴한 적폐세력을 심판한 지 약 2년이다. 그런데 자유한국당 등 그 적폐세력이 어느새 버젓이 대놓고 역사를 능멸하는 이 상황이 개탄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두환 광신자인 지만원이 끝내 민의의 전당인 국회를 더럽혔다"며 "토론회장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의원들도 차마 사람의 입에 담지 못할 망언들을 내뱉었다"고 비난했다.

천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관련 공청회에서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의 '5·18은 폭동', 김순례 원내대변인의 '5·18 유공자는 이상한 괴물 집단'이란 표현을 "반드시 책임져야 할 범죄적 망언"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입장문 하나로 퉁칠 수 없다"며 "해당 의원들을 징계하지 않는다면 자유한국당은 스스로 전두환의 후예이자 전두환 광신도 집단임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했다.

천 의원은 "지만원과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은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임을 분명히 해둔다"며 "저들이 죗값을 치르고 후회하도록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이 지난 8일 국회에서 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이종명 의원은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된 것"이라고 했고, 김순례 의원은 "자유 대한민국의 역사에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을 만들어 냈다"고 말했다.

발표자로 나선 극우논객 지만원씨는 "북한군 개입은 이미 증명된 사실", "전두환은 영웅"이라고 주장하며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