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만국가정원 ‘겨울 별빛축제’ 폐막
순천만국가정원 ‘겨울 별빛축제’ 폐막
  • 조승화
  • 승인 2019.02.1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남도방송] 올해로 3년째를 맞은 순천만국가정원의 별빛축제가 성황리에 폐막했다.

이번 축제는 지난해 12월21일부터 지난 6일까지 48일간 일정으로 열렸다.

축제 기간에 순천만국가정원과 순천만습지를 찾은 관람객은 총 35만6000여명으로 추운 날씨 속에서도 많은 관람객이 방문했다.

별빛 아래 순천만국가정원은 빛의 향연으로 가득 물들었다.


눈꽃, 크리스마스, 눈사람 등 상상 속 산타마을을 테마로 환상적인 빛의 세계를 선보인 라이트 가든은 가족, 연인, 친구 모두에게 동심으로 돌아가 꿈의 나래를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특히, 대형 크리스마스트리와 스노우 빅맨 앞에서 인생샷을 건지기 위한 연인, 가족들로 가득했다.

또한, 순천만국제습지센터 내 1~2층 공간에 마련된 ‘정원 속 동화나라’는 대형 키즈카페에 버금가는 놀이터를 조성해 아이들에게 최고의 겨울 놀이터가 됐다.

전국 겨울축제 중 유일무이한 리얼 야생 체험 ‘나이트사파리’는 관람객에게 생동감 넘치는 경험을 선사하여 아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을 뿐만 아니라 타 지자체 벤치마킹과 방송 프로그램 촬영장소로 각광받았다.

이번 별빛축제를 통하여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으로 어린이들에게는 꿈과 희망을, 어른들에게는 추억과 향수를 선물했다는 평가와 함께 특히 관광비수기인 겨울철, 오천지구· 연향3지구 식당가에는 야간에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단위 관광객들로 가득 차는 등 체류형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