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조선소서 도장작업 도중 인부 2명 사상
여수 조선소서 도장작업 도중 인부 2명 사상
  • 조승화
  • 승인 2019.02.11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레인작업 중 선미램프에 맞아 1명 사망, 1명 부상

[여수/남도방송] 여수의 한 조선소에서 크레인으로 선박 도장작업을 하던 작업자 2명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1명이 사망했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11일 오후 3시57분경 여수시 돌산읍 우두리 H 조선소 플로팅 도크 내에서 원인 미상으로 선미 램프 고정 장치가 풀리면서 크레인을 타고 선박 도장 작업을 하던 A(50) 씨와 B(58) 씨를 덮쳤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11일 오후 3시57분경 여수시 돌산읍 우두리 H 조선소 플로팅 도크 내에서 원인 미상으로 선미 램프 고정 장치가 풀리면서 크레인을 타고 선박 도장 작업을 하던 A(50) 씨와 B(58) 씨를 덮쳤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과 소방당국은 A씨에 심폐소생술을 실시한 뒤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사망했으며, B씨는 손가락에 찰과상과 골절상을 입어 치료중이다.

해경 관계자는 “H 조선소 관계자 및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