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진실 짓밟은 한국당 의원들 제명해야”
“5.18 진실 짓밟은 한국당 의원들 제명해야”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02.11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 11일 성명내고 자한당 및 지만원 강도높게 비판

[순천/남도방송] 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는 11일 성명을 내고 “5.18 진실을 짓밟은 한국당 의원들의 만행을 단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대회의는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지만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 광주항쟁의 가치를 훼손하고 희생자들을 모독하는 범죄적 망언들을 쏟아냈다”며 “거룩한 피와 희생으로 이룩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헌법 질서를 부정하였고, 아직 아픔이 아물지 않은 518 영령들과 유가족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다”고 비판했다.

또, “지만원은 5·18의 북한군 개입설이란 허무맹랑한 거짓주장을 한 행위로 이미 사법적 판단을 받은 자”라며 “지만원을 민의의 전당인 국회로 불러들여 멍석을 깔아준 자유한국당의 경악스러운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연대는 이어 “최근에서야 드러난 일부 계엄군의 성폭행부터 최초 발포 책임자와 헬기사격 명령자, 보안사의 5.18 왜곡 조작 등 5.18과 관련된 모든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 국회가 여야 없이 5.18의 역사를 왜곡하는 세력들의 뿌리를 뽑고, 그 진상을 온전히 규명하는데 힘을 쏟아야 한다. 우선 국회는 망발 의원에 대한 윤리위원회 회부를 통해 의원직 제명에 즉각 나서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