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여수지역위원장 허위사실 난무…당은 방관
민주당 여수지역위원장 허위사실 난무…당은 방관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02.14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잘못된 정보 불특정다수에 유포…유권자 혼선 야기 지적
더불어민주당 여수지역위원장 선출을 앞두고 특정 후보와 지지자들이 허위사실 등을 SNS로 불특정다수에 유포하는 등 부적절한 행위가 잇따라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여수지역위원장 선출을 앞두고 특정 후보와 지지자들이 허위사실 등을 SNS로 불특정다수에 유포하는 등 부적절한 행위가 잇따라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여수/남도방송] 더불어민주당 여수지역위원장 선출을 앞두고 특정 후보와 지지자들의 지나친 SNS 활동으로 과열양상을 보이고 있음에도 당이 뒷짐만 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더불어민주당 조직강화특위는 앞서 여수 갑에 주철현 전 여수시장과 을에 권세도 전 여수시장 후보를 단수 추천했으나 최고위에서 재심의를 주문하며 보류한 바 있다.

민주당은 이르면 내주께 갑‧을 지역위원장 선임을 마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선임 과정에서 허위사실 등을 SNS로 불특정다수에 유포하는 등 부적절한 행위가 잇따라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을 지구에 출마한 특정 후보자의 경우 ‘000 꼭 찍어주세요. 더불어민주당 여수을 지역위원장 선출이 임박하여 알려드립니다’는 문구의 SNS를 유포했다.

이 메시지에는 ‘선출방법 2월(8일~11일) 하루, 전화 인지도 투표’ 등 여론조사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담겼다.

비례대표 시의원 A씨도 지난 9일 이 후보자의 지지를 호소하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불특정 다수에 배포해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메시지에는 ‘을지역위원장 관련 여론조사를 7일 뒤에 실시할 예정이다. ○○○ 지지를 부탁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하지만 이들이 유포한 SNS내용과 달리 권리당원 여론조사는 12일 실시됐다.

문자를 받은 일부 시민들은 어리둥절하면서도 특정 후보와 현역 의원들이 ‘허위사실’을 대량 뿌린데 대해 괘씸한 속내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시민 모 씨는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불특정다수의 유권자에게 뿌려 혼선을 야기 시켜놓고도 책임은 나몰라라 하고 있다”며 “파퓰리즘에 매몰된 지역정치의 단면을 보는 것 같아 씁쓸하다”고 혀를 찼다.

비례대표 의원 A씨는 지난 11일 여순사건 특위 활동차 시의원들이 국회를 방문했을 당시 민주당 당사에 불려가 구두 주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시의원도 유사한 행위를 해 당으로부터 주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A의원은 “당에서 경고를 받은 적 없다”며 “주변에서 들은 내용을 지인들에 카카오톡으로 보냈을 뿐이다. 정식 선거가 아니기 때문에  특정후보를 얼마든지 지지할 수 있다.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잘못된 정보로 유권자들에 혼선을 가져올 수 있는 중대한 사안임에도 정작 민주당은 구두 주의 외에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아 뒷말이 끊이지 않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조직국 관계자는 “당무협의와 격려 차원에서 A의원을 만나자고 한 것”이라며 “같은 당원끼리 어떻게 징계를 주겠냐”고 두둔했다.

이 관계자는 “SNS 메시지 내용을 구체적으로 확인해보진 않았으나 문제가 된다면 조사를 해 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갑 지역구에는 한정우 현 지역위원장 직무대행과 김점유 전 여수 학원연합회 관계자, 김유화 전 여수시의원, 주철현 전 여수시장, 이신남 청와대 행정관, 한현석 기업인 등이 출사표를 냈다.

을 지역구에는 박완규 민주당 부대변인과 권세도 민주당 전 여수시장 후보, 김순빈 전 여수시의회 부의장, 김형곤 전 전남도의원, 정기명 변호사가 경합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