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지역 1월 수산물 수출 호조...2100만 달러 기록
전남지역 1월 수산물 수출 호조...2100만 달러 기록
  • 임종욱 기자
  • 승인 2019.03.05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보다 27.1% 늘어…김, 톳 등 효자품목
완도군 고금면 가교리 어민들이 지주식 김양식 방식으로 김을 채취하고 있다.
완도군 고금면 가교리 어민들이 지주식 김양식 방식으로 김을 채취하고 있다.

[전남/남도방송] 전남지역의 올 1월 수산물 수출액이 지난해 1월(1700만 달러)보다 27.1% 늘어난 21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올해 수출 호조가 예상된다.

이는 한류 확산에 따른 조미김, 전복 통조림 등 가공식품 관심도 증가와 사드 갈등 해소 등에 따른 결과라는 분석이다.

특히 지난해 수출 주력 품목이었던 김 수출이 1천만 달러를 기록, 지난해 1월(700만 달러)보다 39.7%가 늘어 효자품목다운 면모를 보였다.

주요 수산물 중 하나인 톳 역시 300만 달러로, 지난해(100만 달러)보다 무려 166.6%가 늘어 빠르게 중심 품목으로 떠오르고 있다.

1월 전남 수산물 수출 상대국은 55개국이다. 주요 국가는 일본 900만 달러(43%), 미국 500만 달러(24%), 중국 300만 달러(14%), 캐나다 60만 달러(3%), 태국 50만 달러(2%) 순으로, 5개국이 수산물 수출의 86%를 점유하고 있다.

주요 품목별 수출액은 김 1천만 달러, 전복 300만 달러, 톳 300만 달러, 미역 100만 달러, 기타 400만 달러 등이다.

도 관계자는 “김, 전복 등 해외시장 트렌드에 맞게 상품 개발과 마케팅 활동을 통해 수출 신기록을 달성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