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판 모세의 기적’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21일 팡파르
‘현대판 모세의 기적’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21일 팡파르
  • 임예지 기자
  • 승인 2019.03.13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km 바닷길 1시간 동안 열려낙지·소라·전복 등 갯것 줍는 재미도

[진도/남도방송] 41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가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진도군 고군면 회동리와 모도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는 3월 21일(오후 6시), 22일(오후 6시40분), 23일(오전 6시50분, 오후 7시 10분)에 바닷길이 갈라지는 현상을 체험할 수 있다.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신비의 바닷길 걷기. 바닷길이 드러나는 한 시간여 동안  섬과 섬 사이를 걸으면서 조개·낙지·소라·전복 등 갯것을 주워갈 수 있다.

진도 고군면 회동리와 의신면 모도리 사이 바다가 조수 간만의 차로 인해  2.8km가 1시간 동안 갈라진다.

1975년 신비로운 자연 현상을 목격한 주한 프랑스 대사에 의해 ‘한국판 모세의 기적’으로 전 세계에 알려지면서 1978년부터 축제가 시작돼 현재에 이르고 있다.

이곳은 1978년 일본의 NHK가 ‘세계 10대 기적’ 중 하나로 소개하기도 했다. 지금도 매년 ‘신비의 바닷길 축제’가 열릴 때면 전 세계에서 취재진과 관광객이 몰려든다.

축제에선 뽕할머니 제례를 시작으로 진도 씻김굿, 상여놀이의 일종인 ‘진도만가’, 상주를 위로하는 진도 전통 가무악극 ‘다시래기’ 등 20종의 무형문화재공연 등이 시연된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지정된 진도아리랑과 강강술래를 비롯해 주민 300명이 선보이는 북놀이 퍼레이드, 뽕할머니 소망띠 잇기, 신비의 바닷길 만남 한마당(영등살 놀이), 선상농악 뱃놀이 등도 선봰다.

군 관계자는 “진도 바닷길은 세계에서 가장 큰 바닷길로 국내외 어디서도 보기 힘들다"며 "6년 연속 대한민국 최우수로 축제로 선정된 저력과 경쟁력으로 차별화 된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