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개혁안' 전남 의석 대폭 칼질...총선 1년여 앞두고 정가 요동
'선거개혁안' 전남 의석 대폭 칼질...총선 1년여 앞두고 정가 요동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03.15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동남을, 여수갑·을 등 인구 하한선 미달 3곳 통폐합 될 듯
지역구 출마 대신 비례대표 선회 고려...선거판 新 풍속도 예상

[전남/남도방송]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 협상이 지역 정가의 최대 쟁점으로 떠오른 가운데 법안이 통과될 경우 광주 전남지역 선거구가 수술대에 오를 전망이어서 정가의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여야 4당은 국회의원 전체 정수 300명 가운데 지역구 국회의원을 현행 253석에서 225석으로 28석 줄이고, 반대로 비례대표를 28석 늘리는 내용의 개편안에 합의한 상태다.

다만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의 획정안 국회 제출 법정시한인 15일까지 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다.

바른미래당이 공수처 법안과 검·경 수사권 조정 방안 등에 대해 이견을 보이면서 선거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에 막바지 진통이 남아있지만 선거제 개편에는 원론적으로 찬성하는 입장이어서 통과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선거제개혁법안이 확정되면 광주·전남에선 지역구 의석이 3석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합의안 확정시 인구 하한선은 15만3460명으로 늘어나게 되는데 광주 동남을(15만528명)과 서구갑과 여수갑(14만3255명)·여수을(14만6715명) 등이 인구 하한선에 미치지 못해 사라지거나 통폐합 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하한선에 가까운 전남 군 단위 1곳도 추가로 지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당의 득표율대로 총 의석을 배분하는 연동형비례대표제가 적용되면 지역구 의석이 줄어드는 대신 비례대표 의석이 증가하게 된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내년 총선을 1년1개월여 앞두고 정세가 요동치고 있다"며 "지역구 출마를 고려했던 일부 입지자들의 경우 비례대표로 출마를 고려한다는 후문이 벌써부터 들리는 등 기존과 다른 신 풍속도의 선거판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