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많고 탈 많았던 구례 '천은사 통행료' 폐지되나
말 많고 탈 많았던 구례 '천은사 통행료' 폐지되나
  • 뉴스1
  • 승인 2019.03.18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례 천은사 매표소© 뉴스1

30년 넘게 국립공원 지리산을 찾은 관광객이나 산악인들의 최대 민원이었던 '천은사 통행료'가 조만간 폐지될 것으로 보인다.

18일 전남 구례군에 따르면 전남도, 구례군, 농어촌공사, 국립공원공단, 천은사 등은 지난 1월부터 수차례 천은사 통행료 폐지를 위한 관계기관 협의회를 갖고 사찰 통행료를 폐지하는 대신 천은사에 '자력 운영기반'을 마련해 주기로 합의했다.

이들은 4월 중순 관계 기관간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통행료 폐지를 본격 논의할 예정이다.

그동안 천은사는 지방도 861호선의 지리산 성삼재로 향하는 차량에 대해 1인당 1600원의 통행료를 징수해 연간 5억여원의 수익을 얻었다.

천은사 통행료 징수 문제는 법적다툼으로 번지는가 하면 많은 민원을 일으 키면서 지역의 최대 현안문제 중 하나로 지적돼 왔다.

이에 관계기관들은 천은사 통행료 문제 해결을 위해 수차례 협의를 갖고 통행료가 주수입원인 천은사에 별도의 수입원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자력 운영기반 조성 방안을 마련키로했다.

천은사가 통행료 폐지로 잃게되는 5억여원에 상응하는 수입원을 만들어 사찰측에 통행료 폐지 명분을 주자는 것이다.

우선 전남도와 구례군이 각각 10억원씩 모두 20억원을 들여 천은사 주차장 옆에 있는 2동의 건물(식당과 편의점 용도)을 리모델링 해 주기로 했다.

또 국립공원공단과 농어촌공사 등은 30억원을 투입해 천은사 숲길에 탐방로를 조성하고 천은사 앞 천은제(저수지)에 수변데크와 야간 경관조명 시설을 설치한다.

이밖에도 천은제를 건너는 출렁다리 건설 등 관계 기관들의 입장 차이로 공개하지 못하는 크고 작은 과제들 역시 합의점을 찾기로 했다.

이런 과제 해결을 위해 각 기관별로 투입될 예산은 올 추경예산에 반영해 올해 안에 사업착수에 나설 방침이다.

이같은 천은사의 자생방안을 토대로 말사 천은사와 본사 화엄사측으로부터 최근 긍정적인 답변을 얻었으며 4월중 MOU 체결 후 곧바로 통행료 징수 폐지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천은사는 1987년부터 지방도 861호선의 지리산 성삼재로 향하는 차량에 대해 사찰 경내도 아닌데 무조건 문화재 관람료 명목으로 1인당 1600원을 징수해 왔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그동안 천은사 입장료 징수 문제로 인한 관광객들의 불평불만이 구례에 대한 불만으로 이어지면서 연중 민원이 발생돼 왔다"며 "천은사 입장료가 폐지는 구례를 통해 지리산 성삼재로 향하는 관광객들에게 가장 기쁜 소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천은사와 원만한 협의를 통해 입장료가 폐지돼 천은사 주변에 야간경관 조명과 탐방로가 조성되고 출렁다리가 건설되면 구례의 새로운 명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