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해상케이블카 개통 5월 3일 확정
목포시 해상케이블카 개통 5월 3일 확정
  • 임예지 기자
  • 승인 2019.03.19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항승강장에서 개통식 개최
고하도에서 본 케이블카승강장 및 주차장.
고하도에서 본 케이블카승강장 및 주차장.

[목포/남도방송] 목포해상케이블카가 오는 5월3일 개통한다.

시는 목포해상케이블카로부터 당초 개통 예정보다 2주 늦어진 5월 3일로 케이블카 개통일을 공식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개통식은 같은 날 오후 2시 목포해상케이블카 북항승강장 주변에서 개최된다.

목포해상케이블카(주)는 현재 공정률 95%로 4월 19일 개통을 목표로 하였으나, 종합시운전을 담당하는 프랑스 포마사의 특수분야 기술진 투입시기 재조정과 유달산 승강장 공정 일부 지연 등으로 공사기간이 더 소요된다고 설명했다.

또, 회사측은 연기되는 기간을 활용하여 공사 전반의 안전점검을 추가로 면밀하게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목포해상케이블카관계자는 "4월 개통을 위해 최선을 다 하였으나 부득이 일정이 변경되어 시민과의 약속이 늦어진 점에 대해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근 타 지역에서 낙뢰로 인한 케이블카 운행중단 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서도 목포해상케이블카는 안전에 이상이 없음을 강조했다.

당초 설계부터 일반적인 피뢰설비가 설치되어 있는 여느 케이블카와 달리 낙뢰보호 반경이 5-10배 정도 넓고, 방전이 빨라 연속적인 직격뢰에도 견디는 광역 피뢰설비를 적용하여 캐빈과 탑승객을 낙뢰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한다는 설명이다.

또한, 정전대비용 비상발전기가 설치되어 있어 정전 시에는 비상발전기를 가동해 탑승객을 승강장까지 안전하게 이송시킨다.

특히, 바닷가인 점을 고려하여 풍속 및 풍향과 연동되는 속도조절 장치를 장착해 초속 16m 이상의 강풍시 운행이 중단되며 풍속에 따라 속도를 조절하여 승강장으로 안전하게 탑승객을 이송하게 된다.

목포해상케이블카는 국내 최장으로 연장이 3.23km(해상 0.82, 육상 2.41)이고, 해상을 건너는 메인타워 높이 또한 국내 최대인 155m로 상상을 초월하는 스릴감을 선사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