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석 순천시장, '갑질' 포스코에 선전포고...30일 시민토론회
허석 순천시장, '갑질' 포스코에 선전포고...30일 시민토론회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03.25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카이큐브 손해배상 청구한 포스코 대책 등 논의
허석 순천시장.
허석 순천시장.

[순천/남도방송] 허석 순천시장이 순천만국가정원 스카이큐브 운행 적자를 순천시에 보상 청구한 포스코 횡포에 본격 대응하기 위한 본격적인 범시민 운동에 돌입한다.  

허 시장은 오는 30일 조곡동 장대공원 공연장에서 ‘포스코 횡포! 순천시민 그냥 당하고만 있어야 하는가?’를 주제로 시민 광장토론을 갖고 포스코 규탄운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이번 토론은 포스코가 순천만 스카이큐브 운행 적자 1367억원을 순천시에 보상청구 한 것에 대한 대응 방안 마련과 범시민 결집 분위기 확산을 위해 마련됐다.     

이번 광장토론에서는 그동안 포스코 사태 추진 경과와 대응 현황을 순천시 주무부서인 국가정원운영과장의 설명과 질의응답에 이어 허석 순천시장 주관으로 범시민 차원의 대책 마련을 위한 시민 토론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허 시장은 “포스코가 일방적인 계약 협약 해지를 통보하고 시민 1세대 당 130만원의 부담이 되는 금액을 보상하라는 것은 거대기업의 갑질이고 횡포다”며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스카이큐브 사태에 대한 진실을 알고 향후 대책에 대한 허심탄회한 의견을 제시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지난 18일 일방적으로 스카이큐브 협약 해지를 통보하며 순천시를 상대로 손해보상을 청구한 포스코의 횡포에 대해 긴급 기자회견을 연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