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폄훼 발언 논란' 여수은파교회 목사 "왜곡·폄훼할 의도 없었다“
'5·18 폄훼 발언 논란' 여수은파교회 목사 "왜곡·폄훼할 의도 없었다“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03.25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수의 희생정신, 3·1운동 비폭력 강조하는 과정서 언급
"최초 문제제기한 교인도 사과…교도소 습격 발언은 실수“
여수 은파교회 고만호 목사.
여수 은파교회 고만호 목사.

[여수/남도방송]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교회 설교에서 '5·18 폄훼' 발언으로 논란이 된 여수은파교회 고만호 목사가 "어떤 의도에서 말한 것이 아니고, 왜곡이나 폄훼할 생각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5·18역사왜곡처벌과주범시민운동본부와 광주·전남기독교교회협의회(NCC), 5·18역사왜곡처벌광주·전남시국회의, 오월어머니집 등 60여개 단체는 지난 21일 여수은파교회 앞에서 '고만호 목사 5·18 망언 설교 회개 촉구 기도회 및 규탄대회'를 가졌다.

이들은 고 목사가 지난달 24일 주일예배 설교에서 5·18민주화운동을 폭력으로 설명하거나 무기고를 습격해 무기를 탈취하고 교도소를 습격했다는 내용을 신도들에게 설교하면서 3·1 운동의 경우 폭력이 없었다는 말로 5·18의 폭력을 강조했다고 주장했다.

고 목사는 "5·18을 직접 봤는데 전쟁터였다. 어떤 이유에서든 폭력은 자랑할 것이 못된다. 시민군이 무기고와 교도소를 습격했다"는 내용의 설교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날 규탄 집회를 가진 단체들은 "오히려 폭력은 군인들이 무고한 시민을 죽이는 폭력이 있었다"면서 고 목사의 진정한 사과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고 목사는 25일 입장문을 통해 "설교 중 5·18민주화운동 때 폭력이 있었다고 말한 것은 3·1운동이 비폭력이었음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었다"면서 "당시 현장에 있었고, 동기의 희생을 가슴 아파했던 한 사람으로서 어떤 왜곡이나 폄훼할 의도는 추호도 없었다"고 해명에 나섰다.

고 목사는 "살이 찢어져 나가는 아픔을 당하면서도 자신을 온전히 희생함으로 세상을 구원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희생정신을 강조하려는 과정에서 언급한 것"이라면서 "목회자로서 정치적 의도나 그 어떤 목적에서 발언한 것이 아님을 재차 밝힌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최초 문제를 제기했던 교인도 오해했다는 입장과 함께 사과한 사실도 알렸다.

하지만 고 목사는 "당시 무성했던 소문을 사실인 것처럼 교도소 습격이 있었다고 말한 부분에 대해서는 실수였고 바로 잡고자 한다"고 시인했다.

이어 "오월단체 등의 회원님들께서 마음에 상처를 받으셨다면 목회자로서 겸손하게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고 목사는 "더 이상 NCC가 불편한 마음이 있거나 5·18 관련 단체들의 가슴에 아픔을 자극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면서 "하나님의 종으로서 양심에 따라 5·18 민주화 운동정신 계승에 진력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