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일자리 등 청년시책에 4500억 투입
전남도, 일자리 등 청년시책에 4500억 투입
  • 임종욱 기자
  • 승인 2019.03.25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 활성화․선도인력 양성 등 6개 분야 75개 사업 확정

[전남/남도방송] 전라남도가 ‘청년이 일하고 머무는 행복전남’을 목표로 청년 일자리 활성화 등 4552억원 규모의 청년정책 시행계획을 마련했다.

전라남도는 25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청년발전위원회 정기회의를 열어 시행계획을 심의 의결했다.

이날 회의에선 박병호 행정부지사, 청년관계 전문가, 청년활동가, 도청 내 청년업무 관계 부서장 등 위원 32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년정책에 대한 제안과 시책사업 지원방안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2019년 청년정책 시행계획’은 청년 일자리·창업 활성화, 지역산업 선도인력 양성, 자립 지원과 복지 향상, 미래 청년 꿈사다리 제공 등 6개 분야 75개 세부사업을 담았다.

사업예산 가운데 지역산업 선도인력 양성 및 청년 일자리․창업 분야에 85%, 청년 자립 지원과 복지 향상에 12%를 지원한다.

전라남도는 지난해 청년시책 8개 사업을 종료했다. 올해 새로 시작하는 사업은 △2040세대 희망디딤공간 조성 △청년 구직활동 수당 지원 △청년 취업자 주거비 지원 △신혼부부와 다자녀 보금자리 만들기 지원 △전남에서 먼저 살아보기 등 13개 사업이다.

올해 신규시책 사업은 2018년 전남 청년 종합 실태조사 결과와 청년들의 제안을 수렴해 대폭 반영했다.

박병호 부지사는 “청년은 지역의 활력과 지속가능성을 말해주는 기준”이라며 “청년이 전남에서 일자리를 찾고 머무를 수 있도록 청년들이 좋아하는 일자리 만들기와 당당하게 도전하는 청년을 돕는 정책을 내실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