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53만명 몰려...글로벌 축제 자리매김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53만명 몰려...글로벌 축제 자리매김
  • 문정훈 기자
  • 승인 2019.03.25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험·공연·글로벌 행사 등 70여종의 부대 행사…관광 호감도 높아

[진도/남도방송] ‘현대판 모세의 기적’으로 불리는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진도군에 따르면 지난 21~24일까지 고군면 회동과 가계 일원에서 열린 ‘제41회 신비의 바닷길 축제에 외국 관광객 3만여명 등 총 53만여명이 방문했다고 밝혔다.

축제는 고군면 회동리와 의신면 모도리 사이의 바다가 조수 간만의 차로 길이 2.8㎞에 걸쳐 폭 40여m의 바닷길이 열리는 시기에 맞춰 다양한 부대행사와 함께 열렸다.

특히 올해는 6년 연속 대한민국 최우수 축제에 걸맞게 축제 공간을 전통 민속·문화공연, 전시·체험, 글로벌 존 등 테마별 운영과 함께 지난해보다 확대된 체험과 공연, 글로벌 행사 등 70여종을 선보였다.

천연기념물 제53호 진도개 묘기공연, 진도씻김굿, 진도북놀이, 세계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진도아리랑, 강강술래 공연, 바닷길이 열리기 전 주민 300여명이 참여한 대규모 북놀이 퍼포먼스인 ‘신비의 땅을 울려라’ 등 다채로운 공연에 관광객들은 감탄사를 연발했다.
 
군 관광정책 담당은 “신비한 테마와 아이디어를 접목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 등의 부대행사를 올해 대폭 강화했다”며 “진도 바닷길 축제를 우리나라 대표 축제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진도 신비의 바닷길은 1975년 주한 프랑스 피에르랑디 대사가 바닷물이 갈라지는 현상을 목격하고 프랑스 신문에 ‘한국판 모세의 기적’이라 소개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