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달래+벚꽃’ 3월 세밑 주말 여수, 20만명 왔다
‘진달래+벚꽃’ 3월 세밑 주말 여수, 20만명 왔다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04.01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취산진달래 체험행사’‧30일 ‘벚꽃소풍’…19만여 명 방문 추산
축제기간 진달래‧벚꽃 절정…다채로운 체험행사 즐거움 더해

[여수/남도방송] ‘제27회 여수영취산진달래 체험행사’와 ‘벚꽃소풍 시즌3’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특히 축제 기간 봄꽃 개화가 절정에 달하고 미세먼지 또한 걷혀서 방문객 만족도가 높았다.

제27회 여수영취산진달래 체험행사가 지난달 29일부터 3일간 영취산 일원에서 개최됐다. 축제를 주관한 여수영취산진달래축제추진위원회는 방문인원을 19만1000여 명으로 추산했다.

이번 축제는 시민과 관광객의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산신제를 시작으로, 이튿날 개막식과 다양한 공연이 돌고개 행사장에서 열렸다.

영취산 봉우재에서 펼쳐진 산상음악회는 연분홍 진달래꽃과 싱그러운 선율이 어우러져 감동과 여유를 선사했다.

진달래 꽃길 시화전, 컵 만들기, 화전 부치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은 행사의 재미를 더했다.

행사 운영도 큰 사건·사고 없이 매끄럽게 진행됐다. 여수시는 여수경찰서, 지역청년회 등 유관기관과 함께 관광객 불편 해소에 행정력을 집중했다.

교통지도·질서유지 등에 557명을 투입했고 응급의료·산불예방·관광안내‧AI방역 등에도 82명을 배치했다.

페이스북으로 행사 현장을 생중계해 온라인으로 영취산 진달래를 감상할 수 있었다.

이와 함께 웅천친수공원에 프린지 무대가 마련돼 인기가수 공연, 색소폰 연주, 마술쇼 등 다양한 문화공연이 펼쳐졌다. 이날 행사장에는 추운날씨에도 많은 관람객이 함께해 축제 열기를 이어갔다. 

지난달 30일에는 한려동 벚꽃거리에서 청년거리문화 한마당 ‘벚꽃소풍 시즌3’도 열렸다.

행사추진위원회는 방문인원을 4500여 명으로 추산했으며, 청년과 가족단위 방문객이 주를 이뤘다고 밝혔다. 

축제장에는 분홍텐트와 해먹 등을 마련해 봄소풍을 즐기는 관광객에게 쉼터를 제공했다.

여수청년 버스킹공연, 다양한 프리마켓, 화려한 푸드트럭, 추억을 돋게 하는 7080 어른이 놀이터는 행사장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시 관계자는 “여수 봄꽃 축제를 찾아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행사에서 드러난 아쉬운 점은 축제추진위원회와 지속적으로 보완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